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2019년 프리미엄 항공권, 수요는 늘고 가격은 하락"

12/04/2019 | 12:32:56PM
스카이스캐너, 2019년 아태지역 7개국 프리미엄 항공권 분석 올해 한국인의 프리미엄 항공 좌석의 수요가 늘었으나, 가격은 작년 대비 떨어졌다. 항공사들의 프리미엄 좌석 공급을 늘리면서 펼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이 가격이 하락을 이끈 요인으로 파악된다.

온라인 여행 서비스 스카이스캐너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한국인 여행객이 예약한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 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각 좌석의 가격은 전년 대비 7%, 6% 떨어졌다.

항공권은 수요가 늘어나면 가격이 따라 오르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올해 프리미엄 좌석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전체 가격이 하락한 점은 국내 항공 좌석의 상향 평준화의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올해 많은 항공사들은 앞다투어 프리미엄 좌석 확대에 나섰으며 일부 항공사는 프리미엄 좌석 서비스를 새로 시작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클래스(New Class)'를 선보였으며 아메리칸 항공도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확대 편성했다.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공급확대로 여행사 등 관련 업계가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도 가격하락의 원인으로 파악된다. 모두투어는 '서울~시드니' 구간의 비즈니스 좌석의 패키지를 적극 홍보했고 에미레이트 항공도 비즈니스 좌석 판매를 대대적으로 시행했다.

한편, 이 같은 현상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보편적으로 나타났다. 스카이스캐너가 공개한 여행 트렌드 2020 리포트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7개 국가(호주, 인도, 싱가포르, 한국, 홍콩, 대만, 일본)의 전체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각각 9%, 25% 늘었고 항공권 가격은 각각 4%, 7% 하락했다.

관련 기사보기
작년 방일 한국인 관광객, 전년比 25.9% 급감
해외여행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지출하는 분야 1위는?
끝없는 겨울 축제… '베트남의 진주' 푸꾸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연말연시
동·서양 문화의 공존(共存)… '도박'의 도시에서 '가족여행'의 도시로
마카오와 포르투갈의 혼합 문화… '묘한 매력'을 가진 퓨전 요리의 진수
'페이머스 오리지널'… 하루 2회 증편으로 더욱 가까워진 뉴욕
자연이 펼쳐보이는 압도적인 풍경… 노르웨이 여행의 꽃, 노던라이트
라스베이거스 이색 스포츠 축제 '로큰롤 마라톤' 개최
쿤밍, 푸꾸옥, 시드니… 인기 여행지에는 '색다른 액티비티'가 있다
폐달 밟으며 즐기는 특별한 유럽… 나만 알고 싶은 '자전거 여행 도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