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뱃살 많으면 '변비' 어깨 굽었으면 '두통' 주의

10/31/2019 | 11:29:33AM
뱃살 많으면 '변비' 어깨 굽었으면 '두통' 주의
체형별 주의할 질환

자신의 체형을 잘 파악하면 발생 위험이 큰 질병을 미리 알고 대처할 수 있다. 체형에 따라 잘 발생하는 질병이 있기 때문이다. 내 몸은 어떤 체형인지 파악하고 위험 질환을 관리하자.

◇목과 어깨가 앞으로 굽은 유형-두통·불면증

목과 어깨가 앞으로 굽은 체형은 오래 앉아서 사무작업을 하거나, 평소 운동 부족인 사람에게 잘 생긴다. 상체가 구부정해지면서 목·어깨 주변으로 군살이 잘 붙는데, '거북목' 자세라고도 불린다. 이 경우 두통·근육통·불면증이 생기기 쉽다. 또 남보다 목을 뒤로 많이 젖혀야 해 목디스크나 목·어깨 주변 통증을 유발하는 '근막통증증후군'이 쉽게 발생한다. 나쁜 자세가 이런 체형을 유발하기 때문에 자세 교정만으로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의식적으로 등을 곧게 펴고, 고개를 살짝 들어 올리는 게 좋다.

◇몸통에만 살이 찐 체형-심혈관계질환

몸통 부위에는 살이 많고, 팔다리는 빈약한 체형은 앉아서 일하는 시간이 길거나, 포화지방 식품을 많이 먹는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 중년 남성이 특히 흔하다. 몸통이 뚱뚱한 건 내장지방이 쌓였기 때문으로,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같은 심혈관계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 따라서 예방을 위해 하루 섭취 총 칼로리 양을 줄이는 게 급선무다. 매일 500kcal 정도 줄이는 게 좋다. 전문가에 따르면 술과 기름진 음식만 안 먹어도 내장지방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

◇뱃살이 많고 엉덩이가 튀어나온 체형-변비·생리통

뱃살이 많고 엉덩이가 튀어나온 체형인 사람은 평소 한자리에 서서 오래 일하거나, 굽이 높은 구두를 장시간 신는 경우가 많다. 허리와 골반이 앞으로 기울어져 있어서 체중 분산이 제대로 안 돼 허리 통증을 잘 겪고, 하복부 혈액순환이 안 돼 생리통·변비가 심한 편이다. 이런 체형의 복부지방은 주로 피하지방인데, 피하지방을 없애고 허리와 골반에 무리가 안 가게 하려면 복부와 허리 근육을 단련해야 한다. 아랫배·허리·엉덩이의 혈류를 개선하는 스트레칭·마사지를 추가로 실천하면 더 좋다.

◇상체는 날씬한데 하체가 뚱뚱한 유형-하지부종·하지정맥류

골반이 틀어져 혈액을 비롯한 체액이 원활히 순환하지 못하면 하체만 뚱뚱한 체형이 되기 쉽다. 이 경우 틀어진 골반 때문에 골반 통증이 생기고, 하지부종·하지정맥류를 잘 겪는다. 하체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리를 꼬거나 짝다리를 짚지 않는 등 평소에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고관절 강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옆으로 누운 상태에서 위쪽에 있는 다리를 살짝 들어 올렸다가 내리는 걸 10회 반복하면 된다. 양쪽 모두 실시한다.

◇엉덩이 납작하고 허리 긴 체형-허리·무릎 질환

엉덩이가 납작한 사람은 허리·무릎 질병 위험이 높다. 엉덩이 근육은 신체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근육으로, 건강 및 운동능력의 지표다. 엉덩이가 납작한 사람은 대부분 척추 근육이 빈약한데, 척추 근육이 없을수록 활동 시 생기는 충격을 허리와 무릎이 받아 무리하게 된다. 선천적으로 허리가 긴 사람도 허리디스크에 취약하다. 허리가 길면 걸을 때 척추 움직임이 크고 디스크에 쏠리는 하중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허리·무릎 질환을 예방하려면 코어 근육을 단련하는 운동이 중요하다. 누워서 무릎을 A자 모양으로 두고 엉덩이를 무릎과 평행하게 들어 올리는 브릿지 동작이 좋다.

관련 기사보기
중년 男에게도 흔한 요로감염, 추워질 때 조심해야
과민성 방광, 물 너무 적게 마셔도 발생… 생활 속 예방법
걸을 때 팔 앞뒤로 흔들어야 건강 효과
여성만 고위험 음주율 급증… '알코올 분해력' 약해 주의를
당신 곁에도 설리가 있나요?
몸 지키는 화학공장 '간(肝)'… 실제 피로와 관련 있나?
술 마신 다음 날도 어질… 혹시 '알코올 저혈당'?
환절기 '폐렴' 주의보… 노인은 증상 없어 더 무섭다
수면장애, 매년 8%씩 증가… '10월'에 특히 급증
알코올 사용장애, 7만5000명… 男 50대, 女 40대 많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