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연봉킹’ 김태균, 사라진 200억 행방은?

01/20/2023 | 08:16:27AM
‘연봉킹’ 김태균, 사라진 200억 행방은?
과거 ‘200억’연봉킹 김태균이 “교도소에서도 돈 빌려 달라는 연락이 왔었다”고 밝혔다.

22일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셰프계의 1타 강사 정호영의 후배들을 위한 진심 조언과 현실적인 창업 노하우가 공개된다.

이날 모교인 츠지조리전문학교를 찾은 정호영은 학교 선배이자, 인생 선배로서 한국 유학생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고 조언해 주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호영은 "자전거 타고 가면서 한시간 동안 운 적도 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후배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보내는가 하면 "졸업장은 하나의 서류 밖에 안 된다"는 등 뼈를 때리는 현실 조언을 건넸다.

특히 정호영은 졸업 이후 자신만의 가게를 열고 싶어하는 후배들에게 "요리만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현실적인 창업 노하우를 이야기해 주었다고 해 예비 창업자들이 귀담아 들어야 할 미슐랭 셰프의 진심 강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과거 동업을 했다가 1억 원 가까운 손실로 인해 가게를 접어야만 했던 정호영의 눈물 어린 실패담을 들은 김태균은 "정호영 세프를 보니 내가 망한 이유를 알겠다"면서 뒤늦은 후회를 했다는데.

과거 200억이 넘는 연봉을 받으며 "교도소에서도 돈 빌려 달라는 연락이 왔었다"는 김태균은 씁쓸한 표정으로 "지금은 돈이 없다"고 말해 '연봉킹'이었던 그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정호영 셰프의 후배들을 위한 진심 조언과 사라진 김태균의 200억의 행방은 22일(일) 오후 4시 50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오영수, 강제추행 혐의 전면 부인
최연소 황민호, 24살 차 박건우에 만장일치 승
박세리 ''母에 5캐럿 다이아 반지 선물''
연예계 ‘병역비리 게이트’ 터졌다
‘전원일기’ 장녀 엄유신, 출연 정지 사연 고백
‘백반기행’ 임백천, 대한민국 2대 도둑의 위엄
샘김 父, 美 강도 총격 사건으로 사망 ‘충격’
이성민, 배고파 울었던 극단시절에 결혼 이야기까지…
김수미 ''시어머니가 신사동 건물 내앞으로 해줘…''
故박윤배와 기적 같은 재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