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윤정희, 프랑스서 가족장…

01/20/2023 | 08:14:49AM
윤정희, 프랑스서 가족장…
영화 배우 윤정희의 장례가 고인이 거주해온 프랑스 파리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영화계 한 관계자는 20일 뉴스1에 "백건우 선생님과 따님 등 유족 쪽에서는 일단 장례 절차를 (프랑스에서) 조용히 마치고 싶다는 의사를 보내왔다, 그리고 나중에 백 선생님이 한국에 들어와서 영화인들과 (추모의 방법을) 상의하는 것으로 얘기 중"이라며 윤정희의 장례 일정이 천주교식 가족장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치러질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국내에서 영화인들 입장에서는 윤정희 선생님을 영화인장이나 영화인협회장으로 모실 것을 상의했었다, 윤 여사님을 좋아하는 팬들이 한국에 많고 영화계 후배도 많아서 분향소라도 차리는 게 어떻겠느냐는 생각을 백 선생님 등 유족 쪽에 전달했지만 가족 분들이 현지 성당에서 가족장으로 조촐하게 치르겠다는 생각을 아주 강하게 갖고 계시다"며 "아직 결론은 나지 않았지만 유족들의 뜻을 따르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유족들의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영화계에 따르면 윤정희는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인은 지난 2019년 10년째 알츠하이머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산 바 있다.

1944년생인 윤정희는 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를 형성했던 유명 배우다. 1967년 영화 '청춘극장'을 시작으로 90년대까지 약 300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대종상,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에서 여러 차례 상을 받았다.

1973년 돌연 프랑스 유학을 떠났던 윤정희는 1976년 유럽에서 활동 중이던 유명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결혼해 화제가 됐다. 이후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예술학 석사를 받았다.

윤정희는 1994년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만무방' 출연 이후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16년 만에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2010)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시' 이후 연기 활동을 제대로 재개하지는 못 했지만, 알츠하이머 증세가 완화됐을 때는 여러 차례 공식석상에 참석했다.

윤정희가 세상을 떠나면서 윤정희 동생들과 윤정희와 백건우의 딸 백진희씨 간의 성년후견인 소송도 결론 없이 종결될 전망이다.

앞서 윤정희의 친정동생들과 백건우 부녀와 윤정희의 성년후견인 지위를 두고 갈등을 빚는 모습이 2021년 초 외부에 공개됐다. 백진희씨가 2년 전 갑자기 윤정희를 프랑스 파리로 데리고 가 제대로 치료를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남편 백건우는 직접 기자회견까지 열어 "현재 배우 윤정희는 매일매일 평화롭게 자신의 꿈 속에서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정희의 삶을 힘들게 하는 이들은 윤정희의 선택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그리고 치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형제자매"라며 "그들이 2년 반 동안 왜곡된 주장을 해오고 있는지에 대해 그들의 의도를 생각해보시면 사건의 윤곽이 보일 것"이라며 의혹에 반박했다.

이런 흐름 속에서 재판부는 윤정희의 성년후견인으로 딸 백진희씨를 지정했지만, 윤정희의 동생 손씨는 계속해 자신을 성년후견인으로 지정해달라고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해 항고했다. 하지만 법원은 1심과 2심에서 모두 딸 백진희씨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백진희씨는 프랑스 법원에도 성년후견인 신청을 제기해 2020년 11월 윤정희의 후견인으로 지정됐다.

법조계 관계자는 “심판 대상이 사라졌기 때문에 법원에서 각하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법원 판단까지 가지 않고 당사자 쪽에서 소송을 취하하는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오영수, 강제추행 혐의 전면 부인
최연소 황민호, 24살 차 박건우에 만장일치 승
박세리 ''母에 5캐럿 다이아 반지 선물''
연예계 ‘병역비리 게이트’ 터졌다
‘전원일기’ 장녀 엄유신, 출연 정지 사연 고백
‘백반기행’ 임백천, 대한민국 2대 도둑의 위엄
샘김 父, 美 강도 총격 사건으로 사망 ‘충격’
이성민, 배고파 울었던 극단시절에 결혼 이야기까지…
김수미 ''시어머니가 신사동 건물 내앞으로 해줘…''
故박윤배와 기적 같은 재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