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혜은이 '매일 수면제 들고 다녔다'

01/16/2023 | 12:00:00AM
혜은이 '매일 수면제 들고 다녔다'
가수 혜은이가 과도한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매일 수면제를 들고 다녔다고 고백했다.

최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에서 자매들(박원숙, 안소영, 안문숙)은 굴곡 있던 인생사에 대해 떠올려보는 시간들을 가졌다.

이날 안소영은 박원숙에게 "언니도 극단적인 생각을 하며 살았던 적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원숙은 "오죽하면 앞에 있는 화물차가 달려와서 나를 치고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사고가 날까 봐 전전긍긍한다"라고 달라진 생각을 전했다.

이어 안소영은 같은 질문을 혜은이에게 물었고, 혜은이는 "힘든 순간이 많았다. 죽으려고 매일 수면제를 손에 들고 다녔다"며 "사람이 누구나 그럴 때가 있는 것 아니냐. 내가 한창 바쁘게 공연하고 다닐 때. 먹지를 못하고 공연만 하고 다녀서 맨날 픽픽 쓰러졌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당시에는 몸이 너무 힘들어서 밥이 안 넘어갔다. 공연이 여러 개 있으니까 공연 중간마다 30분씩 링거를 맞고, 다시 무대에 오르고 그랬다"고 떠올렸다.

또 그는 "살아 있는 게 신기할 정도였다. 당시 병원에 한 달에 한 번씩은 꼭 입원했다"며 "하루는 어떤 간호사 선생님이 나를 지켜보더니 '혜은이씨 병원에 이렇게 자주 오면 좋지 않아요'라고 아주 정색하며 말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양실조로 병원에 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에요'라고 당부하더라. 어디 가서 자랑할 일이 아니리고 하면서 꼭 신경을 쓰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를 듣던 안문숙은 “그 시절을 생각하면 지금은 얼마나 행복하냐”며 “그때 생각하면서 우리 서로 사랑하며 열심히 삽시다”라고 훈훈하게 분위기를 만들며 대화를 마무리했다.

관련 기사보기
오영수, 강제추행 혐의 전면 부인
최연소 황민호, 24살 차 박건우에 만장일치 승
박세리 ''母에 5캐럿 다이아 반지 선물''
연예계 ‘병역비리 게이트’ 터졌다
‘전원일기’ 장녀 엄유신, 출연 정지 사연 고백
‘백반기행’ 임백천, 대한민국 2대 도둑의 위엄
샘김 父, 美 강도 총격 사건으로 사망 ‘충격’
이성민, 배고파 울었던 극단시절에 결혼 이야기까지…
김수미 ''시어머니가 신사동 건물 내앞으로 해줘…''
故박윤배와 기적 같은 재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