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방탄소년단 진, 입영 연기 취소원 제출

11/04/2022 | 09:10:36AM
방탄소년단 진, 입영 연기 취소원 제출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입영 연기 취소를 신청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진은 이날 병무청에 입영 연기 취소원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영 취소원을 제출하면 통상 3개월 안에 입대가 결정되는 바, 진은 이르면 연내 입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진은 1992년생, 만 30세로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됐다.

하지만 지난달 빅히트 뮤직 측은 “진은 오는 10월 말, 입영 연기 취소를 신청하고 이후 병무청의 입영 절차를 따를 예정이다. 다른 멤버들도 각자의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병역을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입대 계획을 밝혔다.

한편 진은 지난달 28일 솔로 싱글 ‘The Astronaut’을 발표하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리버르플라테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콜드플레이 월드투어 ‘MUSIC of the SPHERES’ 공연에서 ‘The Astronaut’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관련 기사보기
현빈, 손예진 곁에서 아들 육아 함께
강소라, 출산 후 더 예뻐졌어
임채무 '김영란, 엄두 못 냈다'… '전원일기' 짝사랑 고백
‘미스터트롯2’, 티저 영상 공개
유해진 ''늦은 나이 데뷔, 늘 불안했다''
김민경, 사격 국가대표 발탁
여에스더, ‘다이아 수저’ 해명
‘유퀴즈’ 이서진 “자산 600억? ”
‘추성훈 딸’ 추사랑, 다리길이 무슨 일
공효진, 父母 손 꼭 잡은 결혼식 현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