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SM·이수만, “미래 함께 그려가고파”

07/08/2022 | 08:27:53AM
SM·이수만, “미래 함께 그려가고파”
지난 7일 열린 제3회 세계문화산업포럼에 참석한 세계 주요 기업인들이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업적을 주목하고, SM엔터테인먼트의 미래 비전에 공감을 표했다.

세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 세바스찬 보르겟 COO는 특별대담에 참석, “더 샌드박스는 지난 10년간 사용자가 곧 크리에이터가 돼야 한다는 믿음으로 개발을 해왔다. 우리가 접근하는 가상세계의 최우선 순위는 엔터테인먼트였고, 사용자의 주도적인 참여가 중요했다.

특히 SM은 팬들이 실제로 참여해서 굿즈도 사고 내가 팬이라는 걸 알리면서 조금 더 참여형으로 팬이 될 수 있는 법을 오래전 고안했다. 메타버스는 크리에이터의 주도와 전 세계인 모두에게 접근이 가능해야 하기에 파트너십 구축에 있어 가장 주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인데, SM이 가장 잘 어울리는 파트너였다”며 SM이 추구하는 비전에 공감하여 파트너십을 맺게 된 계기를 전했다.

또한 중국 10대 AI 기업으로 손꼽히는 유니사운드 AI연구소의 량자은 공동창립자이자 총괄경영자는 메타버스 특별대담에 패널로 참석, “아시아의 문화 콘텐츠는 상대적으로 전통적인 면을 추구한다. 그런데 SM엔터테인먼트 창립자이자 프로듀서인 이수만 선생님이 창조하고 기틀을 다진 K팝 문화는 전 세계적으로 대단한 성공을 거뒀다. 아시아 문화가 형식을 변화하면서 전 세계 문화가 될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라고 K팝을 세계적인 문화로 이끈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업적을 주목했다.

관련 기사보기
''공조2′ 현빈·윤아· 추석 흥행 하드캐리
진서연, 등에 어떻게 저런 주름이?
주원 ‘카터’, 대본 보자마자 도전 결심
소녀시대, 5년 만에 완전체 음방 출연
방탄소년단 제이홉‘롤라팔루자'' 피날레
이윤미, ''♥주영훈'' 자랑하고 싶은 각선미
‘더 킬러’ 장혁이 기획한 액션 어떨까
송가인 “스캔들? … 개X도 없다”
“수지 美쳤다” 반응 폭발 웨딩 드레스
‘옥장판’ 사태 어디까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