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박하선, 과거 학폭 피해 고백

04/26/2022 | 10:21:06AM
박하선, 과거 학폭 피해 고백
배우 박하선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자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의 김지훈 감독과 배우 천우희가 출연했다.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는 스스로 몸을 던진 한 학생의 편지에 남겨진 4명의 이름, 가해자로 지목된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사건을 은폐하려는 부모들의 추악한 민낯을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지훈 감독은 영화 장르를 '재난'이라고 표현했다. "재난은 물리적인 재난, 육체적인 가해도 있지만 학폭(학교폭력)은 영혼의 재난이다"는 김 감독은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아이의 영혼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재난으로 표현해봤다"고 했다.

박하선은 "제 교과서를 밖으로 던지고 교실에 오면 책상을 없애기도 했다. 분필로도 괴롭혔다"며 "당시에 제가 반응하지 않아서 가해자들이 흥미가 사라져 금방 그만둬 괴롭힘이 오래 가지 않았지만, 그 기억이 오래 간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샀다.

관련 기사보기
미자, 남편 김태현 센스 자랑
이영애→김민희X김태리→탕웨이까지”
박경림, 17kg 감량 후 성형 효과
붐, 프러포즈에 “다 벗고 나비 넥타이만?”
신애라 남편” 차인표 무슨 일?
‘49세’ 김지호, 동안 비결은 요가?
정동원, 김유하 챙기며 오빠美 발산
권상우, 이효리와 커플 속옷 모델
''제1대 국민가수'' 왕좌 빼앗기 대결
현빈·손예진 결혼식 하객 여배우톱5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