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SBS 연예대상, 수상 소감들

12/20/2021 | 10:11:18AM
SBS 연예대상, 수상 소감들

18일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21 SBS 연예대상’에서 미우새 팀이 대상을 받았다. 미우새는 다 큰 철부지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예능으로, 신동엽과 서장훈이 MC를 맡고 있으며 이상민, 김종국, 임원희, 탁재훈 등이 출연한다.

신동엽은 “지금까지 TV 보시면서 대상 누가 탈까 끝까지 시청해주신 분들, 궁금하셨을 텐데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 새끼만 주지’ 이런 마음 분명 갖고 계실 텐데 제작진 입장에서 누구 한 사람 주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공동 수상에 실망감을 느낄 시청자들에게 이해를 당부했다.

신동엽은 또 “사실 출연자 한 분 한 분 보면 누가 받더라도 이상하지 않다. 제작진도 어렵게 상을 주신 것 같다”며 “이 자리에 없는 다른 출연자들, 어머님들 그리고 지금은 함께하지 못하는 건모형 어머님, 수홍이 어머님 다른 모든 어머님 계속해서 건강하시라”고 전했다. 김건모, 박수홍은 결혼 소식을 전한 후 ‘미우새’에서 하차했다.

이날 프로듀서상을 받은 이승기는 ‘소중한 친구’를 언급해 공개 연애 중인 이다인을 언급했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승기는 “올 한 해 개인적으로 많이 힘들고 지치고 고민이 많았던 시기였다”며 “그때 늘 옆에서 힘이 돼주고 응원이 돼준 제 소중한 친구, 그리고 제 주변에서 늘 응원해줬던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 덕분에 올해 잘 버티고 힘낼 수 있었다”고 했다.

이승기는 “제가 콤플렉스가 있었다. 적당히 잘한다는 마음이었다”며 “가수, 예능, 배우를 같이 하다 보니까 1등의 자리에 가고 싶은 욕망이 많았는데 두루두루 적당히 잘한다는 생각들이 저 자신을 괴롭혔던 것 같다”고 앞서 말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올해 그 고민이 끝이 났다”며 “적당히 두루두루 잘하는 걸 꾸준히 하다 보면 저만의 특별함이 생기는 것 같다고 느낀 한해였고 저에 대한 확신, 저를 좀 더 사랑할 힘을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양세찬은 형 양세형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양세찬은 “초반에 ‘런닝맨’ 하면서 저도 웃기고 싶고, 혼자서도 큰 그림 그리고 싶었는데 너무 힘들더라”며 “고민도 많이 하고 포지션이 뭘까 걱정도 많이 하고 노력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다 보니 너무 큰 사랑 주셔서 큰 상을 받은 것 같다”며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재밌다고 응원해줘서 이 상을 받는 것 같아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관련 기사보기
이하늬, 임신소식 후 첫 근황
최지우, 빛나는 비주얼…
송혜교, 일상이 영화속 한 장면
‘국민가수’ 이솔로몬, “유하 딸 삼고파
니콜라스 케이지, 셋째 가졌다…
정동원, 가장 친한 형? 장민호
이다해,중국 진출 “라방 준비중”
김수현,현실감 없는 마네킹 비율!
칠순 원조 원더우먼의 인생 2막
김민정, 충격적인 40세 미모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