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유재석 영입한 유희열, 100억대 건물주 됐다

07/19/2021 | 02:13:48PM
유재석 영입한 유희열, 100억대 건물주 됐다
작곡가 겸 프로듀서 유희열이 이끄는 안테나가 새 둥지를 찾앗다.

19일 대중음악계에 따르면, 유희열은 올 상반기 서울 논현동 한 건물을 100억원대에 매입했다. 유희열은 해당 건물 매입을 위해 60억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의 건물이다. 안테나의 전진 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르면 내달 초 이전 예정이다.

유희열과 안테나는 안테나의 전신인 토이뮤직을 설립한 1990년대 중후반부터 셋방살이를 전전했다. 한 때 지하실에 사무실을 두는 등 신사동 주변을 맴돌았다.

그러다 2011년 신사동 한 건물을 빌려 녹음실이 갖춰진 둥지를 꾸렸다. 넓지는 않았지만 내실이 갖춰진 공간이었다. 이후 10년 만에 번듯한 터전을 마련하게 됐다.

최근 사업 영역이 커지면서 유희열과 안테나 측은 좀 더 넓은 공간을 모색해왔다. 얼마 전 카카오 레이블이 되면서 이전을 위한 실탄도 챙겼다. 최근 국민 MC 유재석을 영입하는데도 상당한 계약금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안테나뮤직에는 현재 정재형, 토이,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승환, 권진아, 샘김, 적재 등이 속해 있다. 뮤지션 외에 다른 영역의 연예인 영입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보기
‘와카남’ 이수영 “직원들 모두에게 부동산 선물”
‘비상선언’ 송강호·이병헌·임시완, 칸 영화제 첫 공개… 외신도 관심 폭발
‘5대 얼짱 출신’ 이주연, 애프터스쿨 대표 미녀 맞네
‘와카남’ 홍현희·제이쓴, ‘청약의 신’ 만났다… 당첨 확률 10배 끌어올린 시크릿 비법 공개
엄정화, 진돗개 입양 적극 홍보 “사지마세요”
줄줄이 촬영 중단…코로나 4차 대유행에 문화·연예계 긴장
이영애, 넘사벽 대한민국 1등 미모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성시경, 환상의 티키타카
하희라, 최수종 중상에 “놀라고 당황했지만…감사하다”
“성시경에게 가스라이팅 당해” A씨, 황당 주장하며 국민청원까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