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비상선언’ 송강호·이병헌·임시완, 칸 영화제 첫 공개… 외신도 관심 폭발

07/16/2021 | 01:51:35PM
‘비상선언’ 송강호·이병헌·임시완, 칸 영화제 첫 공개… 외신도 관심 폭발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섹션인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비상선언’이 16일 오전 10시 50분(이하 현지시각)에 영화제 공식 포토 행사인 포토콜을 통해 전 세계 영화 관객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영화 '비상선언'의 포토콜은 16일 오전 10시 50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진행됐으며, 한재림 감독과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까지 총 4명의 주역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6일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에 최초 공개될 '비상선언'은 포토콜 행사로 칸 영화제에 열기를 불어넣었다. 감독과 배우들은 여유로운 매너와 함께 해외 매체들의 플래시 세례에 유쾌하고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특히 칸 영화제 심사위원 송강호, 폐막식 시상자 이병헌은 행사장 앞뒤를 가득 채운 취재진들을 위해 프로페셔널한 포즈로 포토콜을 이끌어 환호를 받았다. 임시완 역시 앞으로 한국 영화를 이끌어 나갈 차세대 배우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자리를 빛냈다. '비상선언' 주역들의 화기애애한 화답은 큰 호응과 함께 더욱 적극적인 플래시 세례를 부르며 영화에 대한 향한 뜨거운 관심을 짐작하게 했다.

무엇보다 이목을 끈 부분은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과 크리스티앙 쥰 부집행위원장의 특별한 환대였다. '비상선언' 팀은 포토콜 직전 티에리 프리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 부집행위원장과 이례적으로 긴 대화를 나누어 현지에서도 주목 받았다.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쉽지 않은 시기에 칸에 방문해 주셨다. 한국 영화인들이 칸에 와 주었다는 것이 굉장히 행복하다”라며 '비상선언' 팀을 환대했고, 크리스티앙 쥰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25년 간 꾸준히 훌륭한 한국영화들이 칸을 방문해 주었다는 점이 너무나 고무적이다”라며 한국 영화에 대한 반가움을 전해 현지 분위기를 한층 달구었다.

한편 영화 '비상선언'은 현지 시간 오늘 밤,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있으며 비경쟁 섹션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작품으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제 74회 칸 국제영화제를 통해 세계 언론 및 관객들을 처음으로 만나는 '비상선언'은 전 세계에 첫 공개 되어 한국 영화의 새로운 존재감을 발현할 예정이다.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MAGNUM 9, 공동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씨네주(유))은 사상 초유의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더 킹'(2017), '관상'(2013) 등을 연출해온 한재림 감독의 신작으로, 설명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함께 해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보여줄 예정이다.

관련 기사보기
‘와카남’ 이수영 “직원들 모두에게 부동산 선물”
유재석 영입한 유희열, 100억대 건물주 됐다
‘5대 얼짱 출신’ 이주연, 애프터스쿨 대표 미녀 맞네
‘와카남’ 홍현희·제이쓴, ‘청약의 신’ 만났다… 당첨 확률 10배 끌어올린 시크릿 비법 공개
엄정화, 진돗개 입양 적극 홍보 “사지마세요”
줄줄이 촬영 중단…코로나 4차 대유행에 문화·연예계 긴장
이영애, 넘사벽 대한민국 1등 미모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성시경, 환상의 티키타카
하희라, 최수종 중상에 “놀라고 당황했지만…감사하다”
“성시경에게 가스라이팅 당해” A씨, 황당 주장하며 국민청원까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