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내년 오스카 진행은 윤여정에게!” 美언론도 그녀 언변에 반했다

04/26/2021 | 12:00:00AM
“내년 오스카 진행은 윤여정에게!” 美언론도 그녀 언변에 반했다

“윤여정의 수상. 정말 멋진 순간(lovely moment)이다.”(미국 유명 작가 록산 게이)

“내년 오스카 진행은 윤여정에게.”(미 뉴욕타임스 기자 카일 뷰캐넌)

미 아카데미 시상식 부문에 ‘최고의 수상 소감상’이 있었다면 배우 윤여정은 여우조연상과 더불어 2관왕의 주인공이었을 것이다. 유머와 재기 넘치는 윤여정의 소감에 소셜 미디어는 “유쾌하다” “우아하다” “코미디 클럽인 줄” “명장면” 같은 수식어로 넘쳐났다. 8번이나 후보에 오른 ‘전설’ 글렌 클로즈 등 다른 배우들을 추어올리며, 함께 촬영했던 동료들의 노고를 높이 사고,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아시아계 혐오나 인종차별에 대해 직접적인 항의 없이도 “내 이름은 윤여정”으로 정체성을 일깨우면서, ‘일하는 엄마’로서의 당당한 모습까지 선보인 윤여정의 말솜씨에 팬을 자처하는 이들이 줄을 이었다.

이날 여우조연상 후보에 함께 오른 배우 어맨다 사이프리드의 반응도 윤여정의 인기에 불을 붙였다. 윤여정이 “후보 5명 모두가 승자. 내가 운이 좀 더 좋았을 뿐”이라고 말하자, 감격한 듯 “I Iove her(너무 좋다)”라고 내뱉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작가 록산 게이가 트위터에 ‘윤여정 수상 멋지다’고 올린 글엔 1시간 만에 ‘좋아요’가 1230개가 붙었고, 미국 매체 인디와이어 평론가 데이비드 엘리치, 로저에버트닷컴의 크리스티 레미어 등 해외 매체 영화평론가 등이 나서서 윤여정의 ‘어록’에 엄지를 들어 올리자 팬들 역시 ‘좋아요’로 화답했다.

윤여정과 글렌 클로즈가 함께 있는 영상엔 “‘버디 무비(우정 다룬 영화)’ 찍자”는 글이 인기를 끌었다. 이쯤 되면 거의 ‘윤여정 신드롬’급이다.

관중을 휘어잡는 무대 장악력에 “윤여정을 진행자로!”라는 청원 움직임도 생겨났다. 허핑턴포스트 제나 아마튤리 기자는 트위터에 “윤여정과 (2019년 여우주연상 수상자) 올리비아 콜먼을 2022년 오스카상 공동 진행자로 추천한다”고 했고, 지난 영국아카데미(BAFTA) 수상 당시 ‘고상한 척하는(snobbish) 영국인’이라는 소감을 ‘최고’로 꼽았던 카일 뷰캐넌 뉴욕타임스지 기자도 ‘내년 오스카 진행은 윤여정에게’라며 화력을 더했다.

오스카에 이어 미국 NBC방송 인기 코미디 쇼인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진행자가 돼 달라는 요청도 적지 않았다. 이 프로그램은 다음 달 8일 미국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진행자(호스트)로 출연한다고 최근 발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관련 기사보기
‘배용준 아내’ 박수진, 연예계 활동 재개하나..촬영장 인증샷에 행보 주목
‘백반기행’ 김수미 “황신혜, 이혼 후 우리 집서 지내
임영웅, 발목 부상 투혼 빛바랜 실내 흡연·노마스크 논란
‘女조연상’ 윤여정, 오스카 트로피에 이름 새기는 중 ‘영광의 인증샷’
비, 모교 촬영에 학생들 ‘우르르’ 실종 된 ‘거리두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부른 ‘애모’, 원곡자 김수희도 울린 감동
주얼리하우스 티파니, 블랙핑크 로제 글로벌 앰버서더 선정
방탄소년단, 내년 동반입대할까…
“윤여정, 아카데미 참석 위해 미국 갔다”
황신혜·이진이, ‘모전여전 미모’ 뽐내며 목장 나들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