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부른 ‘애모’, 원곡자 김수희도 울린 감동

04/22/2021 | 02:23:51PM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부른 ‘애모’, 원곡자 김수희도 울린 감동

“여왕의 품격이란 이런 것! 가요계 퀸들이 강림했다!”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가요계 대표 여왕’ 하춘화-김수희와 함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세기의 레전드 대결’에 돌입한다.

4월 22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2회에서는 TOP6가 트롯 왕국의 왕자들로 변신, 가요계 퀸들인 하춘화, 김수희와 만나 특별한 팀 대결에 나선다. 여기에 트롯 여왕들을 지키는 사수대로 초특급 가수 김상배와 박현빈이 등장, 클래스가 다른 레전드 무대를 더한다.

무엇보다 올해 데뷔 60년 차를 맞은 ‘화끈하고 뜨거운 트롯 여왕’ 하춘화와 메가 히트곡 ‘애모’로 1993년 가요대상까지 거머쥐었던 ‘감성 트롯 여왕’ 김수희가 강림하자, 현장에는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던 상황. 가수 김상배와 박현빈까지 무대를 빛내면서 무대 위 열기가 뜨거워졌다.

이어 ‘사콜’에 행차한 두 트롯 여왕을 중심으로 TOP6는 1:1 대결을 위한 팀을 나눴고, 하춘화와 김수희는 “왜 우리를 붙였어”라고 수줍은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곧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며 한 치의 양보 없는 트롯 대첩에 나섰다. 이와 관련 TOP6 중 두 여왕의 선택을 받은 원픽은 누구일지, 트롯 왕국의 최고 왕좌는 누가 차지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날 팀 대결에서는 영탁과 장민호가 ‘사콜’ 사상 최초 1:1로 맞붙게 돼 이목을 끌었다. TOP6 큰 형들이 치열한 ‘형제의 난’을 벌이게 된 것. 영탁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데스매치 대결 상대로 장민호를 뽑으려고 했다”라는 뒤늦은 폭탄 고백으로 장민호를 도발, 대결을 더욱 후끈하게 만들었다. 각 팀의 여왕인 하춘화와 김수희 역시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가게 만든 영탁과 장민호의 ‘형제의 난’이 어떤 결과로 마무리됐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임영웅은 김수희의 대표곡 ‘애모’를 ‘감성 장인’ 특유의 아우라로 불러내 원곡자 김수희마저 연신 눈물을 훔치게 만들었다. 김수희가 “이 노래에 남다른 애정이 있다”라며 “가슴이 뭉클하다”라고 임영웅의 무대에 감동받은 모습을 드러내면서, 또 하나의 ‘임영웅 표 레전드 무대’ 탄생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무대에서는 데뷔 60주년을 맞은 하춘화가 ‘사콜’에서만 선보이는 특별 공연과 하춘화-김수희 두 트롯 여왕을 위해 준비한 TOP6의 헌정무대, 버라이어티하고 스페셜한 무대들이 ‘흥겨운 목요일 밤’을 선사한다.

제작진은 “하춘화와 김수희, 김상배와 박현빈 등 함께 모시기 어려운 트롯 대스타들의 방문으로 더욱 풍성하고 신명나는 무대가 완성됐다”며 “시청자 여러분들도 특별하고 감동적인, 쫄깃한 긴장감과 흥이 넘치는 시간을 즐겨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52회는 2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 기사보기
‘배용준 아내’ 박수진, 연예계 활동 재개하나..촬영장 인증샷에 행보 주목
‘백반기행’ 김수미 “황신혜, 이혼 후 우리 집서 지내
임영웅, 발목 부상 투혼 빛바랜 실내 흡연·노마스크 논란
‘女조연상’ 윤여정, 오스카 트로피에 이름 새기는 중 ‘영광의 인증샷’
“내년 오스카 진행은 윤여정에게!” 美언론도 그녀 언변에 반했다
비, 모교 촬영에 학생들 ‘우르르’ 실종 된 ‘거리두기’
주얼리하우스 티파니, 블랙핑크 로제 글로벌 앰버서더 선정
방탄소년단, 내년 동반입대할까…
“윤여정, 아카데미 참석 위해 미국 갔다”
황신혜·이진이, ‘모전여전 미모’ 뽐내며 목장 나들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