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박수홍, 친형에게 100억대 사기 당해?

03/30/2021 | 12:00:00AM
박수홍, 친형에게 100억대 사기 당해?

박수홍의 확인되지 않은 가정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최근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가 함께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에서 한 누리꾼은 "이 내용은 100% 진실"이라면서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 일을 하게 했고 모든 자산 관리도 맡겼지만 100억대의 재산이 친형과 형수 등의 몫으로 사라진 걸 최근에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글 게시자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서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며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함"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 대한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동안 박수홍은 방송과 SNS를 통해 "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받았다", "배신 당했다"라고 말한 점과 가족의 반대로 사랑했던 여자친구와의 결혼이 틀어진 점, 다홍이의 입양을 친형이 반대했던 점 등을 거론하며 해당 글이 진실일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박수홍은 27일 MBN '동치미'에서 다홍이 덕분에 큰 위로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제가 태어나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정도로,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라며 "잠을 못 자는데, 다홍이가 침대로 와서 제가 잘 때까지 눈을 깜빡깜빡해주는 것이다. 나 혼자 가족을 지켜야 하니 가장으로서의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계정에 공유하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되고 있다.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돌아 보니 저에겐 아무도 없었다. 많이 허탈하고 공허하지만 다홍이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현재 친형이 대표로 있던 소속사에서 나와 최근 다홍이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하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윤여정, 아카데미 참석 위해 미국 갔다”
황신혜·이진이, ‘모전여전 미모’ 뽐내며 목장 나들이
송혜교 “남의 눈 신경 안쓰는 송혜교 되고 싶다”
박수홍, 다홍이 SNS 재개…”걱정 많이 했다” 누리꾼 응원
‘장동건♥’ 고소영, 8살 딸과 ‘봄 산책’
“BTS 고마워요” 유네스코 사무총장, 인종차별 비판글 리트윗
송해, 비대면 토크 콘서트 5월 개최
미스트롯2 초등부 이소원, 첫 앨범 발표
“아시안 증오 멈춰달라”… 한국계 기자·배우·K팝가수, 인종차별 규탄
연예계 단체들 ''학폭 연예인 하차 큰 고통''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