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전진, 생모 “충재니?” 첫 마디에 오열

01/25/2021 | 12:00:00AM
전진, 생모 “충재니?” 첫 마디에 오열

‘동상이몽’에서 전진이 21년 만에 친모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화에서 전진은 '과거 생모를 찾은 적이 있다'며, 당시 '생모의 어린 아들이 혼란스러울 것을 걱정해 스스로 연락을 끊었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세월이 흘러 전진은 다시 친모를 찾고 싶다는 마음을 방송을 통해 전했다.

방송이 나가고 일주일 뒤, 생모에게 연락이 왔다. 전진은 긴장을 숨기지 못하고 손을 덜덜 떨었다. 또 생모가 전화를 받고 "여보세요?"라고 하자 전진은 긴장한 나머지 전화를 끊었다. 생모에게 다시 전화가 와서 "충재니?"하는 목소리에 전진은 오열했다.

이어 전진은 "자식이 엄마 보고싶은 건 당연한 거 아니냐"고 물었고, "할 말이 너무많다"고 이야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첫 마디에 엄마인 걸 알아봤다"며 "기쁨과 슬픔 모든 감정이 한꺼번에 느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전진과 류이서는 지금의 새어머니 '마미'에게 전화했다. 전진이 생모를 '그 분'이라고 표현하자 "그 분이 뭐야, 엄마라고 해야지!"라며 혼냈다. 또 "너무 잘됐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전진에게 위로를 전했다.

또 "내가 누구보다 기쁘다"며 "평생 동안 있던 일중에 가장 축하한다"고 말했다. 전진은 "마미도 제 엄마다. 사랑합니다"라고 진심을 전했고, 새어머니 '마미'는 "신파 찍냐? 촌스럽게 그런 말을 왜해"라고 말해 눈물이 쏙 들어가게 했다.

관련 기사보기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올해 임신 적기”
진화, 함소원과 결별설에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지드래곤·제니, 글로벌 들썩인 ‘열애설’
함소원, 파오차이 발언 논란
이민정, 꽃 같은 일상 공개
‘쓰리박’ 박지성♥김민지 일상 최초공개
블랙핑크 리사, 영화 같은 댄스 영상
송중기 "'승리호' 전 세계 26개국 1위, 깜짝 놀라"
오정연 카페 폐업, 코로나에 우는 자영업자 연예인
''연우·하영 ‘슈돌’ 하차''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