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美매체 “K-콘텐츠 세계적 인기, 넷플릭스가 견인”

12/30/2020 | 12:00:00AM
美매체 “K-콘텐츠 세계적 인기, 넷플릭스가 견인”
미국 매체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K-콘텐츠의 성장에 주목했다.

30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미국 디지털 매체 바이스(VICE)는 최근 한국 드라마의 인기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바이스는 "올 한 해 넷플릭스를 통한 아시아권의 K-콘텐츠 시청량이 크게 증가했다"며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확산될 수 있었던 주요한 배경으로 넷플릭스의 역할을 강조했다. 해당 매체는 올해 아시아 지역의 K-콘텐츠 시청량이 지난해보다 약 4배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넷플릿스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한국 콘텐츠 시청량은 아시아 지역에서 약 4배, 미국·캐나다·포르투갈·스페인 등 북미와 유럽에서는 약 2.5배 늘었다.

바이스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비롯해 방탄소년단(BTS)의 빌보드 차트 석권 등 한류가 세계적 문화 현상으로 자리잡았다"면서 "영화는 물론 TV 시리즈로도 한류 현상이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를 통해 아시아 5개국 이상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한국 드라마 10편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시즌2', '보건교사 안은영'을 포함해 '사이코지만 괜찮아', '더 킹: 영원한 군주', '청춘기록', '스타트업', '부부의 세계' 등이 올랐다고 알렸다.

넷플릭스는 K-콘텐츠 제작을 위해 2015년부터 현재까지 7700억원을 투자했다. 내년 아시아 콘텐츠 투자액은 2배가량 증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보기
문정원, 3만 2천원 먹튀 논란
“송혜교 연기 변신”… '더 글로리'
손예진, ♥현빈에 끌린 이유
유승준 분노영상, 전국민 공분
아이유 성탄절 1억원 기부
설민석, 역사 왜곡 논란 직접 사과
채림, 가오쯔치와 결혼 6년 만에 이혼
최민수 아들 ''캐나다 시민권자 불구 입대''
‘콜센타’ 권인하X효정 1위 후보
코로나 확진 청하 “미안하고 미안하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