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찬열·로제 합성사진 논란

10/29/2020 | 09:10:23AM
찬열·로제 합성사진 논란

그룹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네티즌의 글로 각종 루머가 양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미디어 디스패치가 자사 로고를 붙인 가짜뉴스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디스패치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알립니다.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커뮤니티에 자신이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며 그의 사생활 폭로에 나선 글이 게재됐다. 이후 블랙핑크 로제에게 불똥이 튀었다.

지난 2018년 두 사람의 얼굴을 합성한 가짜 사진이 재조명 됐기 때문이다. 당시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의 워터마크까지 박혀 있어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결국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이날 찬열의 열애사가 화두에 오르자, 해당 사진과 함께 가짜뉴스가 다시 퍼지기 시작한 것이다.

아울러 찬열이 특정 여성과 교제 도중 10명 이상의 여성들과 문란한 사생활을 즐겼다는 주장도 진위 여부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에서는 찬열과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이 나쁜 의도를 품고 글을 썼다는 주장도 나온다.

항간에서는 연예인 관련 폭로의 진위 여부 없이 글을 무조건 퍼나르는 행위에 대해 자제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내지 않았다.

관련 기사보기
‘결혼 3개월만에 임신’ 강소라
카이, 혼자 사는데 옷방만 2개
박하선, 경력단절 고백..
조용필·김수희, 근황 전해
여자친구, ‘디스코 퀸’ 변신..
정형돈, 또 불안장애 재발
황망히 떠난 故박지선
한지민X추자현X한효주 민낯 더 예뻐
“아이린한테 이지매 당해…"
박해미 “악성댓글은 살인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