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SBS, 목동 본사 근무자 코로나19 확진… "사옥 폐쇄는 아냐"

08/25/2020 | 12:00:00AM
SBS, 목동 본사 근무자 코로나19 확진…
SBS 목동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한때 사옥 출입이 통제됐지만,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폐쇄는 하지 않는다.

25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SBS 본사 5층에서 근무하는 뉴미디어 뉴스부 협력업체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은 지난 21일 오후까지 근무했고, 주말인 23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24일과 25일에는 출근하지 않았다.

SBS는 해당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확인한 후 목동 사옥 전체 출입을 금지했다가 이후 해제했다. 또 해당 직원이 근무한 층의 이동제한 조치도 취했다.직원들은 이미 재택 근무를 실시 중이며, 이를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SBS 관계자는 "양천구 보건당국에서 해당 직원이 최종 근무일인 21일까지 증상이 없었고 이후 출입하지 않았기 때문에 본사 전체를 폐쇄할 필요는 없다고 알려왔다"며 "현재 CCTV를 토대로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며 보건당국과의 협의 및 지시에 따라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모든 프로그램을 정상적으로 방송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SBS '8뉴스'에서도 앵커 멘트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앞서 SBS는 상암 프리즘타워 내 어린이집 교사가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옥을 폐쇄한 바 있다. 프리즘타워 사옥은 23일까지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으며, 해당 어린이집은 2주간 폐쇄된다.

관련 기사보기
YG, 신사옥서 시작될 新 글로벌 도약
이효리, ‘본캐’와 ‘부캐’의 갭차이
‘결혼’ 강소라,신혼 첫 근황 포착
김한석, 라임사태 재판에 증인 출석
양현석, “4억대 원정도박 혐의 모두 인정”…취재진 질문에 ‘굳은 표정+묵묵부답’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 “믿기지 않는 1위”
美 경제지 “BTS 뷔 자산가치 142억”
아이유, 전국 간호사들에 1억 상당 아이스 조끼 지원
이승기 측 "악플러, 벌금 500만원 확정…추가 소송 검토"
'맛남의광장' 백종원 "삼남매 출산 비결? '정기 유지' 부추 덕분"…농민 "크게 될 아이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