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집이 왜케 좋아 XX" 강지환 사건… CCTV·카톡 공개로 새국면→3심 대반전 나오나

08/18/2020 | 02:03:51PM
강지환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유한) 산우의 심재운 변호사는 지난 7월 31일 대법원에 상고이유서를 제출했다. 대법원에서 이 사건의 쟁점에 관해 재판부가 심리를 하고 법리적 검토를 마치는데 3개월 정도 소요된다. 이후 상고심이 개시될 예정이다.

강지환은 지난해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됐다.

그는 1심과 2심에서 공통적으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형이기 때문에 실형을 살지는 않는다. 하지만 강지환은 상고를 결정했다. 형량을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이다. 스포츠조선은 취재 끝에 강지환의 자택에 CCTV가 설치돼 있었던 사실, 그리고 사건 당시 피해자가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확보했다.

▶준강간 피해자 신체에 강지환 DNA無 우선 준강간 피해자A의 신체에서는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 등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준강제추행 피해자 B의 생리대에서는 강지환의 DNA가 발견됐다.

이에 대해 심 변호사는 18일 스포츠조선에 "A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이나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 B씨에게는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됐다. 우리는 B씨가 샤워 후 강지환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DNA가 옮겨갔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 추행을 했다면 생리대 뿐만 아니라 B씨의 속옷이나 강지환의 양측 손에서 상대방의 DNA가 발견돼야 하는데 실제로는 검출되지 않았다"며 "평소 주량이 세지 않은 강지환은 이날 소주 7병에 샴페인까지 마신 상태였다"고 밝혔다.

▶피해자 B씨 카톡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단독 입수한 사건 당시 피해자의 카톡 내용도 눈길을 끈다. 카톡에서 피해자 B씨는 사건 당일 오전부터 지인과 농담을 섞은 대화를 하고 있었다. 특히 '강지환네 집에 왔는데' '3층 루프탑 수영장에 온천까지 다있어'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등 비속어를 섞어 상황을 설명하는 대화를 지인과 나눴다.

특히 검찰에 의해 사건 발생 시간이라고 특정된 오후 8시30분에도 지인과 대화를 하고 오후 9시 9분 같은 지인과 보이스톡을 한 이후에도 지인이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 ㅋㅋㅋ'라고 하는 등의 대화가 등장, 그 내용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CCTV 속 잠든 강지환, 집에 머문 피해자들 사건 당일, 즉 지난해 7월 9일 현장의 CCTV에서 피해자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CCTV 영상 속에서 이날 오후까지 강지환과 피해자 A, B씨 등 3명은 테이블에 앉아 술자리를 즐기고 있었다. 이에 앞서 강지환과 A씨는 자택 내부 실내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기도 했다. 이후 과도한 음주로 인해 강지환이 정신을 잃자 피해자들은 양쪽에서 부축해 방으로 옮겼다.

그리고 피해자들은 강지환이 잠든 틈에 샤워를 했고 하의는 속옷만 입은채 집을 구경했다. 또 강지환은 피해자의 퇴사로 인해 감사의 의미로 전별금을 준비했는데, 이들이 봉투를 열고 금액을 확인하는 장면도 고스란히 CCTV에 찍혔다. 다만 강지환이 잠든 방과 사건이 일어난 방 위치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첫 112신고에서는 피해자가 성폭행이나 성추행이 아닌 '갇혀있다. 구해달라'는 감금과 관련된 내용으로 신고가 접수돼 논란이 예고됐다. 그러나 피해자 측 국선변호인을 맡았던 법무법인 규장각의 박지훈 변호사는 18일 스포츠조선에 "대부분 성범죄 피해자들이 그런 질문을 받는데 여성으로서 그런 피해가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두려워한다. 피해자들에게서 상당부분 나타나는 현상이다"라며 "피해자가 다른 사람에게 사건발생 직후 카톡을 나눈 것을 보면 당시 상황이 구체적으로 나와 있다. 최초 통화만 가지고 변론하는 것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강지환 측 "피해자 진술 계속 바뀌어" vs 피해차 측 "우린 CCTV 확인 못해"

강지환의 자택에서 전화가 불통이었다는 설에 대해서도 심 변호사는 "확인 결과 통화도 잘 터지고 카톡도 잘 터지더라"고 밝혔다. 덧붙여 "피해자들의 진술이 일관되지 않고 계속 바뀌었고 DNA도 발견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이같은 경우 증거불충분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자측의 진술이 계속해서 변화한 것에 주목하며 "원심에서도 주 목격자인 B씨 진술의 모순성을 계속 다퉈왔으나, 어떠한 이유에서인지 법원은 별다른 근거 없이 이를 배척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피해자측 국선변호인을 맡았던 법무법인 규장각의 박지훈 변호사는 18일 스포츠조선과 전화통화에서 DNA가 피해자에게 발견되지 않은 것에 대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피해자 입장에서 보면 성적인 부위를 검사하는 것이라 말하기 곤란하다. 법원이 인정한데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당시 강지환이 만취 상태가 아니었다고 판단했다"고 말한 박 변호사는 CCTV와 카톡에 대해 "우리는 CCTV를 확인할 수 없었다. 카톡 대화는 내가 법원에 제출했던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국선변호인이었던 박 변호사는 1심까지 피해자 측의 변호를 맡았다. 2심 이후부터는 피해자측 변호인 없이 검찰과 강지환 측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한지민X추자현X한효주 민낯 더 예뻐
“아이린한테 이지매 당해…"
박해미 “악성댓글은 살인자"
한혜진 "11년간 52kg 유지"
‘성추행·폭행 논란’ 이근 대위
‘뽕숭아학당’ 임영웅 MC 데뷔
블랙핑크, 美 포함 아이튠즈 1위
‘나훈아 스페셜’ 10월 3일 긴급편성
BTS, 경복궁서 ‘IDOL’ 열창
YG, 신사옥서 시작될 新 글로벌 도약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