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이순재 "전 매니저에 사과…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 없어"

06/30/2020 | 12:00:00AM
이순재
원로배우 이순재가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김모씨에 대해 "대화로 해결을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순재는 30일 오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일은 우리 할머니(아내)와 전 매니저 김씨 둘 사이에서 일어났던 일"이라며 "개인적 문제이기 때문에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둘 사이에 일어났던 부분을 해소하고 극복하면 된다"며 "우리가 잘못한 부분을 알고 있고 미안하다고 이미 사과도 했다. 또 본인이 바란다면 대화를 하고 마음이 충족될 만한 조건을 찾아 갈등을 해소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순재는 "그간 매니저 일을 했던 젊은 친구들이 여럿 있었고, 사실 더 어려운 일을 도와준 친구들도 많았다. 그럼에도 한 명도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며 현 상황에 대한 당혹스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김씨와 지금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데, 연락이 된다면 좋겠다"며 대화로 일을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앞서 SBS TV 8시 뉴스는 29일 자신이 머슴 취급을 받았으며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이순재 전 매니저 김모씨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김씨는 이순재의 부인이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으며, 문제 제기를 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SBS 보도가 편파적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소속사 입장에 대해 이순재는 "아직 (회사와) 제대로 얘기를 못 해봤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선생님은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원인제공은 나
"싹쓰리 안 나오나?"...'뮤직뱅크'는 패스, 음악방송 출연 '기대감 UP'
박지윤 교통사고 "가족 큰 외상 없어…서울 도착 정밀검사"
이정재, 감독 데뷔 "'헌트' 연출·주연"…정우성도 출연 검토
김민석, 말년 휴가 중 몰카범 잡았다 "직접 제압해 경찰에 인계"
'글리'의 저주..30대 출연 배우들의 잇따른 죽음 '왜 때문에'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별세
엄마가 가수인데 아들이 음치?… 장윤정 "저 혼자 낳았나요"
故 김성민 4주기, 온라인 추모 행렬…"하늘에서 편히 쉬길"
양준일, 전처 녹취록? 또 불거진 재혼설 "조용히 있다고 할 말 없는 것 아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