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양준일, 전처 녹취록? 또 불거진 재혼설 "조용히 있다고 할 말 없는 것 아냐"

06/23/2020 | 01:54:15PM
양준일, 전처 녹취록? 또 불거진 재혼설
가수 양준일이 또 한번 이혼설 및 재혼설에 휩싸였다. 이가운데 그는 간접적으로 심경을 드러냈다.

양준일은 23일 카카오프로젝트100일에 "내가 신사적이라고 해서, 내가 한 주라는 뜻은 아니다. 내가 조용하다고, 할 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삶은 통제할 수 없지만, 입은 통제할 수 있다.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 퀸과 킹(팬클럽)이 되어줘서 고마워. 나는 어둠을 즐길 수 있다. 왜냐하면 빛이 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라는 영문의 글을 게재했다.

양준일은 전날인 22일에는 "내가 가진 것 말고 내 자체를 사랑하고 원했으면 좋겠다. 그게 진짜 관계 아닐까? 내가 가난하고 부족해서 싫다고 하면 나를 원하면 안 된다. 나는 불쌍하고 가진 것 없는 영혼이니까. 이런 사람도 괜찮다면 나는 온전히 당신의 것이다"라고 털어놨다.

이는 양준일이 한 유튜브 채널에서 불거진 이혼, 재혼 의혹과 관련해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양준일 소속사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

앞서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양준일의 전 부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과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여성은 자신이 1900년도 후반에 양준일과 결혼했으며, 3년 결혼생활 끝에 이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여성은 "양준일이 재혼 루머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 준일 씨가 지금 새로운 가정을 갖고 출발을 한 사람이라 그 사람한테 피해를 주거나 그런 거 싫다"고 말했다.

이어 "1997년인가, 1998년도에 결혼했다. 3년 정도 결혼생활한 뒤 이혼했다. 당시 양준일이 음반 작업하느라 목이 안 좋고, 괌이 공기가 좋아서 LA에서 이리로 오게 됐다"며 "혼인신고는 한국에서 했고 LA로 갔다가 괌에서 이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여성은 "결혼한 건 사실이다. 둘 다 초혼이었다"며 "한국에서 양준일이 스타가 된 건 몰랐다. 괌에 온 뒤로 아예 연락이 안 된다. 번호도 잃어버렸고, 이메일도 바뀌었더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양준일의 첫 부인과 고등학생 딸이 괌에 살고 있고, 첫 부인은 빚에 허덕이다 한국인 바에 부사장으로 잡혀 일하고 있다는 루머가 퍼졌다. 이에 대해 양준일 측은 "이혼, 재혼에 관한 소문은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던 바다.

관련 기사보기
엄마가 가수인데 아들이 음치?… 장윤정 "저 혼자 낳았나요"
이순재 "전 매니저에 사과…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 없어"
故 김성민 4주기, 온라인 추모 행렬…"하늘에서 편히 쉬길"
'아침마당' 엄앵란 "남편 신성일, 국민의 남자…사망 후 칩거"
최강창민, 9월5일 결혼..측근 "올봄 본격준비, 예비신부 미모심성 뛰어나"
"우리도 100만달러 맞추자"…BTS 팬도 흑인인권에 기부
KBS 女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 출신 개그맨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추적 관리중..절개할 수 없는 위치"
어머니 소박한 밥상처럼, 백반은 절제의 맛
이선희, 재혼 14년 만에 협의 이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