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아침마당' 엄앵란 "남편 신성일, 국민의 남자…사망 후 칩거"

06/16/2020 | 02:00:39PM
'아침마당' 엄앵란
‘아침마당’ 엄앵란이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故 신성일을 떠올렸다.

1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엄앵란과 정신과 의사 송수식이 출연했다.

엄앵란이 방송에 출연하는 건 오랜 만이었다. 남편 신성일이 폐암으로 사망한 후 약 1년 반 만에 방송에 출연한 엄앵란은 “잘 지내고 있다. 남편도 없고, 집에만 있다”며 “여자들은 마음 속에 그 무언가가 있으면 얼굴에 나타난다. 그렇기 때문에 그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송수식은 “신성일이 세상을 떠나고 장례식장에서 엄앵란을 본 후 정말 오랜 만에 본다. 안부 인사는 많이 했다. 목소리가 여전하셨다”고 이야기했다.

엄앵란은 신성일의 장례식 영상을 보며 추억에 젖었다. 엄앵란은 “물건 정리하면서, 이렇게 놓고 살았구나 싶었다”며 “그 사람은 국민들의 남자였다. 내가 국민 남자를 차지하려고 한 건 큰 욕심이었다. 그래서 질투해봤자 소용이 없었다”고 이야기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관련 기사보기
'글리'의 저주..30대 출연 배우들의 잇따른 죽음 '왜 때문에'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별세
엄마가 가수인데 아들이 음치?… 장윤정 "저 혼자 낳았나요"
이순재 "전 매니저에 사과…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 없어"
故 김성민 4주기, 온라인 추모 행렬…"하늘에서 편히 쉬길"
양준일, 전처 녹취록? 또 불거진 재혼설 "조용히 있다고 할 말 없는 것 아냐"
최강창민, 9월5일 결혼..측근 "올봄 본격준비, 예비신부 미모심성 뛰어나"
"우리도 100만달러 맞추자"…BTS 팬도 흑인인권에 기부
KBS 女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 출신 개그맨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추적 관리중..절개할 수 없는 위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