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추적 관리중..절개할 수 없는 위치"

05/29/2020 | 01:29:57PM
황혜영
황혜영이 10년째 뇌종양 추적 관리 중인 건강 상태를 공개했다.

황혜영은 29일 인스타그램에 "벌써 10년..'뇌수막종 입니다' '그게 뭔데요?' '뇌종양이요'"라며 10년 전 과거 의사의 진단을 받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TV에서 봤던 것처럼 눈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었어요. 뭐라 한마디로 표현 할 수 없는 아무 말도...그냥...병원벤치에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었던....위치가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 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된다 하더군요. 그렇게 여차저차 여러 상황들을 보내며 수술한지 벌써 만 9년이 지났어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술한 직후 3년간은 6개월마다, 그후 3년간은 1년마다, 그후엔 3년마다 그 녀석이 잘있는지 사이즈가 커지진 않았는지..말썽은 없는지 검사하고 관리하며 지냈어요. 오늘이 또 3년이 되는 검사날.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를 찍었지만 매번 검사때마다 10년전 처음 이녀석의 존재를 알았던 그날의 기억은 조금도 흐려지질 않았네요. 조영제를 맞고 mri를 찍고 외래를 기다리는 동안 속으로 별일 없게 해달라고 몇번을 기도했는지.."라고 검사 과정과 결과를 받기까지의 떨리는 순간을 담담하게 적었다.

결과는 좋았다. 황혜영은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해요. 또 다시 3년 뒤에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는 의사샘 얼굴이 그렇게 잘 생겨보일수가 없더라구요. 너무 긴장해서인지 검사가 힘들었던건지 낮잠이라는걸 모르는 제가 아이들 침대에 누워 낮잠을 다 자고 오늘 하루 일도 놓고있었어요.

정용형제를 재우고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않게 이어갈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번 되뇌어봅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드렸다. 한편 황혜영은 다양한 방송과 쇼핑몰 사업을 병행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아저씨' 美리메이크 ,'존윅' 연출가·각본가 참여…역대급 액션물 탄생 기대
유재석박서준송중기김종국, 수재민 돕기 위해 기부릴레이..6억8천만원↑ 모금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원인제공은 나
"싹쓰리 안 나오나?"...'뮤직뱅크'는 패스, 음악방송 출연 '기대감 UP'
박지윤 교통사고 "가족 큰 외상 없어…서울 도착 정밀검사"
이정재, 감독 데뷔 "'헌트' 연출·주연"…정우성도 출연 검토
김민석, 말년 휴가 중 몰카범 잡았다 "직접 제압해 경찰에 인계"
'글리'의 저주..30대 출연 배우들의 잇따른 죽음 '왜 때문에'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별세
엄마가 가수인데 아들이 음치?… 장윤정 "저 혼자 낳았나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