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스터트롯' 장민호VS김호중, 1대 1 데스매치 '眞' 누굴까 "창과 방패 대결"

02/05/2020 | 07:30:15AM
'미스터트롯' 장민호VS김호중, 1대 1 데스매치 '眞' 누굴까
'미스터트롯'에서 데스매치 진(眞)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6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 6회에서 장민호, 김호중, 이찬원, 김수찬이 반드시 한 명은 탈락해야 하는 죽음의 대결 '1대1 데스매치'의 마지막 주자로 나서며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미스터트롯'은 지난달 30일 방송된 5회로 전국 시청률 25.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 종전 종편 최고 시청률을 뛰어넘으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또한 지난달 29일 CJ ENM이 발표한 2020년 1월 4주(1월 20일~26일)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에서 드라마-비드라마 포함 종합 순위 1위를 차지하는 등 대한민국 방송계에 한 획을 긋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6일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6회에서는 지난 3주 동안 진행된 '1대1 데스매치' 대망의 진이 드디어 그 베일을 벗으면서 또 한 번 판을 뒤흔들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1대1 데스매치'를 통해 1, 2차 대국민 응원투표 1위를 연이어 거머쥔 강력 우승 후보 임영웅과 '막걸리 한잔'으로 "새로운 우승 후보의 탄생"이라는 극찬을 들은 영탁, 그리고 무려 11대 0이라는 압승을 거둔 김희재 등이 데스매치의 진 후보로 강력하게 거론되며 온라인을 들끓게 만들고 있는 상황. 여기에 장민호, 김호중, 이찬원, 김수찬 등 우열을 가리기 힘든 실력자들이 '1대1 데스매치'의 마지막 주자로 출격을 예고해 더욱 치열한 긴박감을 드리우고 있다.

특히 뻥 뚫린 음색의 무대를 선보이며 '찬또배기'라는 애칭을 얻은 이찬원은 현재 대국민 응원투표 3위를 달리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상태. 마스터 예심 진에 빛나는 김호중은 무대를 깨부수는 성량으로 괴물 보컬이라는 극찬을 받았고, 김호중으로부터 본선 1차전 진을 빼앗은 장민호는 관록과 열정이 어우러진 무대로 올하트를 터트리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또한 김수찬 역시 능수능란한 무대 매너와 탁월한 노래 실력으로 보는 이를 열광케 만들었던 것. 이렇듯 뛰어난 실력에 자신의 색깔까지 또렷한 참가자들의 무대에 시청자들 역시 "칼과 칼의 대결이 남았다", "진짜 고수는 6회 분에 다 모여 있다"며 기대감을 표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결 무대를 접한 조영수는 "둘 다 기본기가 탄탄해서 선택하기 힘들다"고 어려움을 토로했고, 김준수 역시 "창과 방패처럼 두 사람의 색깔이 너무 달라서 고민된다"고 말하더니 급기야 "패스하면 안 되겠냐"며 기권을 선언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과연 이들 중 누가 영예의 데스매치 진을 차지하게 될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주 본격 시작된 데스매치에서 의외의 결과들이 속출하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며 "데스매치 마지막 이야기에서 역시 대이변이 줄줄이 탄생한다. 절정의 짜릿함을 맛볼 수 있을 것"이란 말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돋웠다.

관련 기사보기
'기부→촬영연기'..연예계 드리운 '코로나19' 그림자 어떻게 극복 중일까
"브리 라슨, '캡틴 마블 2'서 하차하라"···무슨일?
'수미네반찬' 설날 음식 200% 활용 비법 "새로운 음식 재탄생"
방탄소년단 새앨범 선공개곡 ‘블랙 스완’… "깊은 내면의 자전적 가사"
영화 '1917', 작품상·감독상등 오스카 10개 부문 후보
"메신저 진위 여부는?"…주진모 해킹 게이트 열리나
'기생충' 골든글로브 눈앞...봉준호·송강호·조여정 美 출국
"두유노 기생충?"…'레미제라블'감독, 마구 쏟아낸 韓♥→No.1 친한파 합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