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브리 라슨, '캡틴 마블 2'서 하차하라"···무슨일?

01/28/2020 | 02:31:48PM
'캡틴 마블 2'의 브리 라슨을 퇴출하고 동성애자 흑인 여성을 캡틴 마블에 새로 캐스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의 청원사이트 캐어2페티션스에 따르면 청원자 스파이크 발렌타인은 "브리 라슨은 그가 사회적 정의를 지지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그의 역할(캐럴 댄버스/캡틴 마블)에서 내려와야 한다"며 "그 자리는 동성애자 유색인종(흑인 여성)이 대신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이어 "이성애자 백인 남성들이 운영하는 디즈니의 이익을 위한 화이트워싱(유색인종 역할을 백인이 대신하는 것) 캐릭터를 대신해서 배우 모니카가 흑인 캡틴 마블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3만명을 목표로 한 이번 청원은 현재까지 2만8700여 명이 동의했다.모니카는 '캡틴 마블'에서 '캐럴 댄버스/캡틴 마블'과 절친인 '마리아 램보'(라샤나 린치)의 딸로 등장했다.

한편, 디즈니는 2022년 개봉을 목표로 브리 라슨 주연의 '캡틴 마블 2' 제작을 진행 중이다. '완다비전'의 메간 맥도넬이 각본을 맡았고, 감독은 새로 영입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보기
YG, 신사옥서 시작될 新 글로벌 도약
이효리, ‘본캐’와 ‘부캐’의 갭차이
‘결혼’ 강소라,신혼 첫 근황 포착
김한석, 라임사태 재판에 증인 출석
양현석, “4억대 원정도박 혐의 모두 인정”…취재진 질문에 ‘굳은 표정+묵묵부답’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 “믿기지 않는 1위”
美 경제지 “BTS 뷔 자산가치 142억”
아이유, 전국 간호사들에 1억 상당 아이스 조끼 지원
이승기 측 "악플러, 벌금 500만원 확정…추가 소송 검토"
'맛남의광장' 백종원 "삼남매 출산 비결? '정기 유지' 부추 덕분"…농민 "크게 될 아이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