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생충' 골든글로브 눈앞...봉준호·송강호·조여정 美 출국

01/03/2020 | 12:52:36PM
'기생충' 골든글로브 눈앞...봉준호·송강호·조여정 美 출국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거머쥘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봉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정은,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2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배우 조여정도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작품이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원스어폰어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과 경쟁한다.외국어영화상을 놓고는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라지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와 경합한다.

각본상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아이리시맨', '원스어폰어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두 교황' 등이 후보로 올랐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주관한다. 시상식은 5일 오후 5시(한국시간 6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봉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끝난 뒤에도 미국에 체류하며 각종 영화 행사에 참여한다. 다음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생충'은 지난해 전미 비평가협회로부터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받고 LA비평가협회에서 3관왕(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을 차지하는 등 각종 협회가 주는 상을 휩쓸었다.

관련 기사보기
방탄소년단 새앨범 선공개곡 ‘블랙 스완’… "깊은 내면의 자전적 가사"
영화 '1917', 작품상·감독상등 오스카 10개 부문 후보
"메신저 진위 여부는?"…주진모 해킹 게이트 열리나
"두유노 기생충?"…'레미제라블'감독, 마구 쏟아낸 韓♥→No.1 친한파 합류
'미스터트롯' 첫 방청 신청 오픈→접속자 폭주 사태 "역대급 관심 터졌다"
"어느 상 받을까?"..'기생충', 美골든글로브 3개 후보→아카데미 청신호
'백두산' 이병헌X하정우X마동석, 스케일부터 배우까지 초대형 프로젝트 온다
‘기생충’ 청룡영화상 5관왕… 조여정 “영화 짝사랑했었다" 눈물
배우 한다감, 내년 1월 결혼…예비신랑은 누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