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천상의 길. 피츠 로이와 세로 토레를 이은 길 #2

04/05/2019 | 08:41:59AM
천상의 길. 피츠 로이와 세로 토레를 이은 길 #2
Photo Credit: pickupimage.com
입에 단내를 풍기며 다다른 최종 전망대. 웅장하고도 날카로운 피츠로이 산들이 호수에 투영되면서 아름다운 물결을 일게 합니다. 상어 지느러미 처럼 날카롭게 솟아오른 화강암 덩어리 산인 피츠로이는 원주민들이 보기에 담배피는 형상과 같아 구름띠라 부른답니다. 흰 구름 두르고 서있는 봉우리. 그 연봉들의 위세가 도도하고도 그 자태에 자못 위엄이 서려있습니다. 바람은 골짜기보다 몇곱의 강도로 불어오고 가만히 시선을 두는 것 조차도 혹독한 정상은 몸을 제대로 가눌수 없게 합니다.

바람. 피하지 못하면 즐기라 했습니다. 차라리 피할 곳도 없는 이 몰아치는 바람을 즐기며 머리카락이며 옷자락을 여미지 않고 바람에 모두 날려보내 봅니다. 타이타닉의 주인공이 되어 몸에 붙어 나부낄수 있는 것은 모두 바람에 날려봅니다. 파르르 하고 떠는 바지며 소매들. 자유가 넘쳐 날개를 달고 힘찬 비상을 이룰수 있는 콘도르가 된듯합니다. 내친 김에 모두 바람에 실어 보내버립니다. 지고온 삶의 지꺼기도 못내버리지 못하고 가져온 미련의 기억마저도..

이제 하산을 하는 시간. 시간과 공간의 개념조차도 아득해지는 파타고니아의 수림지역을 통과하며 이슬 머금고 함초롬히 피어난 들꽃들의 환대를 받으며 계곡을 훑고 내려옵니다. 비. 바람. 햇살. 자연의 요소를 마음껏 보여줍니다. 오랜만에 맑게 개인 하늘은 파타고니아를 더욱 아름답게 치장하고 있으니 이 티끌도 하나 없이 깨끗하게 미려한 자연에 감히 누가 흠집을 내려 들까? 그 고요와 평화의 정적이 깨어질까 조심스럽지만 발길을 분주하게 앞뒤로 번갈아줍니다. 발아래 넓은 초원 팜파스가 누워있습니다.

파란하늘과 하얀 산군. 바람부는 평원과 달리는 젖줄. 전혀 어울릴것 같지 않은 요소들이 서로 엉켜 전혀 다른 치명적 아름다운 풍광을 만들어냅니다. 골마다 흘러내려온 빙하 녹은 물들이 팜파스 평원의 젖줄인 피츠로이 강물이 되어 이 척박한 파타고니아 대지를 적시며 풍요로움을 선사하여 인고의 세월을 견뎌온 온갖 불모지대의 꽃과 풀과 식생들을 아름답게 피워냈습니다. 우리는 다시 세월이 빚고 바람이 깎은 풍경속으로 태고의 시간을 간직한 채 길을 떠납니다.

www.mijutrekking.com 미주 트래킹 여행사: 540-847-5353

관련 커뮤니티
3만년 세월 위로 걷는 길. 페리토 모레노 빙하 트레킹. #1
세상 가장 아찔한 왕의 오솔길. Caminito Del Rey #2
세상 가장 아찔한 왕의 오솔길. Caminito Del Rey #1
지중해의 보석 같은 다섯 마을. 친퀘 테레 #2
미주 트레킹과 함께 꿈의 길을 걸어요. 아시아 히말라야 EBC 종주 트레킹 14박 15일
지중해의 보석 같은 다섯 마을. 친퀘 테레 #1
창연한 오랜 길을 걷다.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4
창연한 오랜 길을 걷다.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3
창연한 오랜 길을 걷다.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2
창연한 오랜 길을 걷다. 스코틀랜드 웨스트 하이랜드 웨이. #1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