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35년 친구 우발적 살인 한인 ‘21년형’

07/22/2016 | 07:59:03AM
35년 중학교 동창을 ‘촉탁 살인’했다고 주장한 50대 한인 피고(사진)에게 1급 살인죄가 아닌 과실치사의 일종인 감정폭발에 따른 ‘우발적 살인죄’가 적용됐다. 21일 샌타애나 오렌지카운티 형사지법 배심원들은 등 뒤에서 친구를 총으로 쏘아 살해한 ... read more

백악관, 사드문제 한국인 이해 희망

10대 소녀, 한인 부부에 총격

버지니아 노숙자 수 줄었다

집전화! 월 25불로 즐기자

한국산 냉연강판 반덤핑관세 부가

글로벌 역사외교 대사 모집

“코리안 아메리칸 정체성 확립 주력”

워싱턴 민주평통 ‘사드 배치 지지·결의문’ 발표

한여름밤 재즈 콘서트로의 초대

“코리안 아메리칸 정체성 확립 주력”

불법고용 벌금 2배로 오른다

‘코웨이’ 제품, FQ 연구소서 부적합 판정

한국산 화장품 ‘인종차별 문구’ 논란

세금낮춰 미국 돈 복귀

미국 내 ‘K-푸드’ 열풍

페어팩스 카운티, 흑백 갈등 우려된다

한류 에세이·논문·동영상 공모

“태권도는 한류 문화의 진수죠”

“코리안 아메리칸 정체성 확립 주력”
“태권도는 한류 문화의 진수죠”
성서의 땅 이스라엘서 고난 체험

부의 격차,인종갈등 원인

인종 보복극으로 번지고 있는 흑백갈등은 경제격차가 더욱 벌어지면서 흑인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불경기는 물론 경기회복후에도 흑백간 부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는 것이 흑백 갈등의 주원인이라는 것이다. 부는 ... read more

페이스북 메신저 월 사용자 10억 명

페이스북 메신저가 출시 5년 만에 월 활동 사용자(MAU) 10억 명을 돌파했다고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페이스북 본 서비스, 2014년 인수한 메신저 '왓츠앱'에 이어 MAU가 10억 명이 넘는 서비스를 3 ... read more

“우남은 100년을 내다본 분”

우남 이승만 건국대통령 서거 51주년을 추모하고 업적을 기리는 행사가 19일 폴스 쳐치 소재 콜럼비아한인침례교회에서 열렸다. 이승만 기념연구교육재단(이사장 양동자 박사)이 주최한 이날 행사는 1부 예배, 2부 음악회 순서로 진행됐으며 이후 참석자 ... read more

‘입양아 구타살해’ 아버지 20년형

2013년 한국에서 입양한 아들(매덕 현수 오캘러핸)을 2014년 구타로 숨지게 한 미국인 브라이언 패트릭 오캘러핸(38)에게 몽고메리카운티 순회법원이 19일 징역 20년형을 선고했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1급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인정했던 오캘 ... read more

지구촌 폭염사태… "올해 가장 더운 해 99%"

전 세계적으로 때이른 폭염이 계속 되었던 지난달이 역사상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됐다. 이러한 월별 최고기온 기록은 14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해양대기관리국(NOAA)은 19일 지난달 세계 평균기온이 20세기 평균 6월 기온보 ... read more

KOICA, 유엔 국제기구 대학생 봉사단 모집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유엔자원봉사단(UNV)과의 협력하에 내년 2월부터 유엔 산하기구에서 6개월 동안 봉사활동을 할 대학생 단원을 모집한다고 19일 발표했다. 모집 기간은 오는 8월 18일까지이며, 30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항공료와 보 ... read more

이민자 많은 나라 미국 5위, 한국 19위

반이민 정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민자들이 많은 나라들로는 사우디 아라비아가 1위, 미국은 5위, 한국도 19위에 올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민자들이 많은 나라에서 반이민 파고가 높아지는 것은 아니어서 정치권에서 반이민정서를 악용 ... read more

미국행 가로막는 암초들 조심

유학 또는 연수를 하거나 취업, 나아가 이민하려는 사람들은 미국행을 가로막는 암초들을 조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비자받기 부터 시작해 미국 공항에 도착했을 때에도 자칫하면 거부당하는 사례들이 흔히 발생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할 때 무비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