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05/26/2022 | 12:00:00AM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지난주 가상화폐 루나가 99% 폭락하고 주가도 계속해서 하락세를 보이면서 국내외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워싱턴 한인들도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나스닥 지수는 코로나 기간 고점 대비 30%가량 하락했고 코인 시장도 고점 대비 56% 하락했다.

페어팩스에서 금융업에서 일하는 한인 김모씨는 "욕심이 화를 불렀다"며 "이자가 오른다고 했을 때 주식을 뺐어야 했는데 결국 빼지못했다"고 한 숨을 쉬었다.

"테슬라 주식을 계속적으로 매입해 조기 은퇴하려고 했는데 그 꿈을 포기해야 할 것 같다"라고 30대의 한인 박모씨는 말했다. 요즘은 경제적 자유만 얻을 수 있다면 영끌(영혼을 끌어모아 대출을 함)을 해서라도 투자를 해 조기 은퇴를 하는 것이 목표인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코로나 기간에 급등하는 주가와 코인이 이를 실현해 줄 것 같았다.

특히 코인 시장의 경우 기존의 금융 시스템을 대체하는 듯했다. 더 빠르고, 저렴하고 정부 규제도 덜했다. 그래서 너도 나도 뛰어들었다. 그러나 지난 11월 이후 전체 코인 시장의 가치는 56% 하락했고 1.6조 달러가 증발했다.

일각에서는 주가가 최고 대비 75% 하락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손실의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울부짖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코로나 기간 초기에 투자를 한 사람들은 그나마 낫다. 페어팩스에 거주하는 주부 이모씨는 "저점에서 사서 마이너스 한 자릿수, 참을만하다"며 "여유자금으로 안하고 나스닥 꼭지였던 11,12월에 투자한 사람들은 크게 손해를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방준비제도(Fed)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올해 추가적 금리 상승을 계획하고 있다. 연준은 "부동산이나 주식시장 등 한 분야에 초점을 두고 정책을 펼 수 없다"라고 해 금리 인상으로 주가가 더 하락해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신산하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