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코로나 , 한국 여행 피한다

02/26/2020 | 07:23:23A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한국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미국과 대만, 일본 등 평소 인적 교류가 많은 국가가 잇따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하고 있어 관광, 숙박 등 관련 산업에 피해가 예상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 하면서 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유발된 호흡기 질환 발생이 광범위하게 진행 중”이라며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미국 CDC는 세계 각국이 여행경보 발령에 많이 참고하고 있어 다른 국가의 여행경보 상향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외교부는 CDC의 여행공지는 미국인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여행자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보건 상황을 안내하기 위한 조치로 한국인의 미국 입국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CDC가 한국에 3단계를 적용한 것이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도 지난 25일 대구·경상북도 청도군에 대한 감염증 위험정보를 중국 전역에 적용한 것과 같은 ‘레벨2’로 상향하고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대만도 지난 24일 한국에 대한 국외 여행지 전염병 등급을 가장 높은 3단계로 격상,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호주는 지난 23일 대구·청도에 대한 여행경보를 두 번째로 높은 3단계(총 4단계)로 올렸다. 대구·청도를 제외한 한국 전역에 대한 경보는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했다.

뉴질랜드도 호주와 같이 대구·청도 3단계, 한국 전역 2단계를 적용하고 있다.

캐나다는 지난 24일 여행경보를 가장 낮은 1단계에서 2단계로 조정했다.

폴란드는 총 4단계의 여행경보 중 한국을 2단계(특별주의)로 분류했으며 주한폴란드대사관은 한국 여행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바레인, 베트남, 이탈리아, 독일, 필리핀, 싱가포르 등도 한국이나 대구·청도 지역으로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따르면 26일 오전 8시 기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한 곳은 총 27곳이다.

관련 기사보기
메트로, 실버라인 운영 중단
버지니아, 실업률 10% 돌파
J-1 비자 발급도 제한
코로나 여파로 유학생 대폭 감소
“환불해주겠다”…코로나 사기 극성
코로나 이후가 더 막막
NOAA, 올해 허리케인 3-6개 발생 예측
워싱턴 일원, 여름캠프 대거 취소
‘코로나’ 틈새 노리는 차량절도범 기승
버지니아 코로나 확산 매우 심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