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워싱턴 DC 주 승격, 대부분 '부정적'

07/17/2019 | 12:00:00AM
워싱턴 DC를 51번째 주로 승격시키자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민 64%는 DC의 주 승격을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갤럽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워싱턴 DC의 주 승격을 반대한 미국민은 64%, 찬성은 29% 였다.

지난 1989년 워싱턴 포스트(WP)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반대가 52%, 찬성이 31%이었고, 리서치 회사 얀켈로비치, 클란시, 슐만의 1992년 조사에서도 반대 57%, 찬성 20%로 나타나면서 DC의 주 승격에 대한 반대 의견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번 조사에서는 반대하는 미국민이 이전보다 더욱 높게 나오면서 주 승격을 지지하는 DC 주민들과는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반대가 높게 나온 데는 정치적인 요인이 한몫했는데, 민주당 세력이 주를 이루는 DC에서 선거 시 민주당 상·하원의원의 당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재 DC는 주가 아닌 특별행정구역으로, 주민들이 상·하원의원을 뽑을 수 없으며 자체 입법권도 없다. 예산권을 포함한 각종 권한도 연방 의회에 위임된 상태다.

이로 인해 조사에서 민주당은 51%가 반대, 39%가 지지하는 반면, 공화당은 반대 78%, 찬성 15%로 정치적 성향에 따른 의견의 온도차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대부분 반대가 절반을 상회했지만, 비교적 호의적인 반응을 보인 곳은 DC가 속한 북동부 지역이었다. 메릴랜드, 뉴욕, 뉴저지, 버몬트, 필라델피아 등 북동부 지역에서는 반대가 57%, 찬성이 38%였다.

한편, DC에서는 최근 엘레나 홈즈 노턴 연방하원 DC 대의원(민주)이 주로 승격시키는 법안을 상정하는 등 이를 적극 추진해오고 있다.

주 승격에 대한 의견을 둘러싸고 찬반 입장이 나뉘면서 DC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주 승격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냉동 훈제연어 리콜
메릴랜드, 관광수입 크게 늘었다
“밀레니얼, 부모세대보다 오래 못산다”
개인위생 청결도 ‘DC 23위’
한국가서 사업하면 ‘파산’
[인터뷰] “피부 자신감을 만들어 드립니다”
결혼보다 동거 많다
아마존 상품권 ‘인기 짱’
은퇴시, 재정관리 요령
생활비 충당… 노후 은퇴자금 손댄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