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김홍자 작가 등 3인, 작품 기증

07/16/2019 | 06:43:56AM
버지니아 리치몬드에 위치한 버지니아 미술관(Virginia Museum of Fine Arts) 한국관에 워싱턴 총영사관 주선으로 김홍자, 권명원, 남궁미혜 세 작가가 작품을 오는 10월 기증할 예정이다.

몽고메리 칼리지 김홍자 명예교수는 폐백용 은주전자와 잔세트 등을 기증했으며, 서예가 권명원씨와 동양화가 남궁미혜 작가도 각각 작품을 기증한다고 밝혔다.

버지니아 미술관 한국관은 지난 2012년 설치되었다. 버지니아 미술관 한국관은 1936년 미국 최초의 주립박물관으로 설립됐으며, 유럽 등 아시아 미술품 총 3만 3000여 점이 보유돼있다.

한국관은 지난 2012년 한국국제교류재단의 도움으로 설치되어 현재 백자, 청자 등 현대미술품 65점이 전시되어 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칼럼] Bury The Hatchet
이사비용 가장 많이 드는 도시는?
얼굴인식, 탑승 수속시간 단축
과학기술학술대회 ‘UKC 2019’ 개최
메릴랜드 오토바이 사고 증가
대학생, 정말 가난하다
미국인 과반수, 여가활동 못한다
“선대들의 애국심과 뜻 이어받자”
[목회칼럼] 무너지는 교회를 회복하는 길
북버지니아 교통국, 재정 지원 시급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