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약물 중독 사망자 증가

05/14/2019 | 12:00:00AM
메릴랜드주에서 펜타닐, 코카인 등의 마약성 진통제 과다복용 및 중독으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릴랜드 보건국 산하 약물복용방지사령부(OOCC)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메릴랜드에서는 약물 중독 사망자가 총 2385명에 달했다. 이는 2017년 대비 5% 증가한 것으로, 2년 연속 2000명 이상 주민이 펜타닐, 헤로인, 코카인 등과 같은 약물 과용으로 사망했다.

오피오이드계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 과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2018년 1870명에 달했는데, 전년 대비 17%나 증가한 수치였다.

특히 지난해 약물 중독 사망자들의 전체 88% 가 펜타닐 중독으로 인한 사망으로 집계돼, 여타 약물로 인한 사망자보다 펜타닐 과다 투여 사망자의 수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카인 사망자도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30% 까지 증가하면서 메릴랜드 내에서 3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이점은 지난해 코카인 투여 사망자의 대부분(89%)이 코카인을 단독으로 투여하지 않고 펜타닐과 합성해 투여했다. 펜타닐과 코카인을 합성해 만든 약물 중독 사망자는 88.7%까지 급증했는데, 이러한 합성 약물은 헤로인보다 50배나 더 강력해 생명에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헤로인 과다복용 사망자는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24% 감소했고, 의사 처방 오피오이드로 인한 사망자도 10% 줄어드는 등 펜타닐, 코카인과 대조되는 경향을 보였다.

메릴랜드 내 지역에 따른 약물 중독 사망자 수의 차이도 관측됐다.

보고서에 의하면 볼티모어시, 앤 아룬델 카운티, 볼티모어 카운티에서는 약물 남용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증가했다. 하지만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와 몽고메리 카운티에서는 감소세를 보이며 지역간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은주 기자

관련 기사보기
김홍자 작가 등 3인, 작품 기증
페어팩스, 학생 처벌 강화
뉴욕, 대규모 정전은 ‘변압기 화재’
버지니아 철도 이용객 '급증'
몽고메리 카운티, 교사 채용규정 완화
시니어 혜택, 정말 살맛 난다
대학 학자금 부담 높은 곳은?
이민자, 평균연령 높아졌다
차 평균 수명 11.8년, 사상최고
버지니아, 사업하기 좋은 곳 ‘1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