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볼티모어 ‘위험한 도시’ 1위

05/08/2019 | 12:00:00AM
메릴랜드주 볼티모어가 가장 위험한 도시에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경제전문매체 ‘24/7 월스트리트’가 최근 각 주별로 가장 위험한 도시를 조사 발표한 결과, 메릴랜드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는 볼티모어였다.

24/7 월스트리트는 2017년 연방수사국(FBI)이 산출한 강력범죄 통계 자료를 분석해 약 2000개의 도시를 조사했다.

볼티모어는 2017년 강력범죄 1만 2430건을 기록했는데, 그해 메릴랜드에서 집계된 3만273건의 41.1%를 차지했다. 빈곤율의 경우도 주 전체가 기록한 9.7%를 훨씬 웃도는 22.4%를 나타냈고, 실업률 또한 마찬가지로 5.7%를 기록하며 메릴랜드 평균 실업률 3.9%보다 높게 나타났다.

볼티모어 내에서는 살인사건 등 강력범죄율이 높아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데, 2017년 기준으로 볼티모어에서는 총 342건의 살인사건이 집계됐다. 이는 대도시권인 시카고 다음으로 가장 높은 건수였으며, 볼티모어보다 14배 이상 많은 인구가 살고 있는 뉴욕시보다 50건이나 많아 전국적으로도 높은 범죄율을 나타내 보였다.

반면 버지니아주에서는 리치몬드가 버지니아 내 도시들 가운데 가장 위험한 도시에 선정됐다.

이은주 기자

관련 기사보기
“환불해주겠다”… 코로나 사기 극성
한국서 보내준 마스크 ‘도난’
버지니아, 공공장소 마스크 필수
한인타운 활기... 영업재개 총력
메트로, 실버라인 운영 중단
버지니아, 실업률 10% 돌파
J-1 비자 발급도 제한
코로나 여파로 유학생 대폭 감소
“환불해주겠다”…코로나 사기 극성
코로나 이후가 더 막막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