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40만달러 내고 조지타운대 보냈다"

05/08/2019 | 12:00:00AM
입시 비리에 연루된 학부모가 입시 브로커에게 거액을 주고 아들을 체육 특기생으로 꾸며 명문대에 입학시킨 혐의를 인정했다.

캘리포니아주 내 한 판매대행업체에서 임원으로 일하던 스티븐 셈프레비보는 지난 7일 보스턴 연방법원에서 아들을 조지타운대학에 입학시키려 40만 달러를 지불한 것을 시인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아울러 테니스 특기생으로 입학한 아들이 사실은 테니스 대회에 나가 본 적조차 없다는 사실도 털어놓았다.

셈프레비보는 아들을 부정입학시킨 혐의를 인정한 뒤 다니던 직장에서도 해고됐다. 선고는 오는 9월 내려질 예정이다.

그의 아들은 지난 2016년 가을학기에 조지타운대학에 입학했지만, 학교 테니스팀엔 들어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에 가기 전에도, 후에도 테니스와는 거리가 멀었던 그가 '테니스 특기생'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다름 아닌 입시비리 총괄 설계자 윌리엄 릭 싱어(58)의 손길 덕분이었다.

연방 검찰은 싱어가 지난 2015년 셈프레비보의 아들이 당시 조지타운대 남자 테니스팀 코치였던 고든 에른스트에게 편지를 꾸며 쓰도록 다리를 놓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편지 내용은 자신이 고등학교에 다니는 내내 테니스 대회에 나갔고, 테니스는 물론 농구로 전미 학생 선수권 인증을 받았으며, 나이키가 후원하는 테니스 학생 선수팀에도 들었다는 것이었다. 물론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

검찰은 싱어가 셈프레비보의 아들이 조지타운대에 제출한 자기소개서도 손을 봐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입학이 결정된 후, 셈프레비보 가족 측은 싱어가 운영하는 자선재단에 40만 달러를 사적 기부금으로 전달했다.

그 뒤 싱어는 이 금액과 다른 입시 비리 의뢰인들에게 받은 기부금을 합쳐 에른스트 코치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총 95만 달러를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셈프레비보 이외에 지금까지 유죄를 인정한 학부모는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로 유명한 배우 펠리시티 허프먼과 뉴욕 소재 로펌 공동대표인 고든 캐플런 변호사 등 14명이다.

앞서 지난 3월 보스턴 연방 검찰은 최근 8년간 부유층 학부모들이 싱어 등에게 거액을 주고 대리시험을 치르게 하거나 대학 운동부 코치들을 매수하는 방식으로 자녀들을 조지타운대를 비롯해 예일, 스탠퍼드,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등 명문대에 부정 입학시킨 사실을 적발했다.

이번 사건은 학부모와 입시 브로커, 운동부 코치, 입시 관리자 등 사이에 오간 뒷돈의 규모만 2500만 달러에 달해 큰 파문을 낳았다. 이 사건으로 학부모 33명을 포함해 운동부 코치, 체육계 인사 등 50여명이 기소됐다.

관련 기사보기
김홍자 작가 등 3인, 작품 기증
페어팩스, 학생 처벌 강화
뉴욕, 대규모 정전은 ‘변압기 화재’
버지니아 철도 이용객 '급증'
몽고메리 카운티, 교사 채용규정 완화
시니어 혜택, 정말 살맛 난다
대학 학자금 부담 높은 곳은?
이민자, 평균연령 높아졌다
차 평균 수명 11.8년, 사상최고
버지니아, 사업하기 좋은 곳 ‘1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