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입후보 등록마감 연기

05/07/2019 | 07:14:25AM
제40대 워싱턴지구 한인연합회 회장 선출이 난항을 겪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인덕)는 6일 정오 연합회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연합회장 후보자 등록 마감을 사흘 뒤인 10일 오후 5시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또한 2년 이상 연합회 봉사기록을 삭제하고, 정회원 추천서는 200명에서 20명으로 대폭 낮추기로 했다. 김인덕 위원장은 “폴라 박 측 변호사의 요청에 따라 입후보 등록마감을 연기하는 동시에 봉사기록과 정회원 수를 수용하기로 했다”면서 원만한 선거가 진행되기를 바랬다.

한편, 선관위는 2차 마감시한인 10일 오후 5시가 지난 다음에 최종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혀 다시 한번 관심이 주목된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6월 영주권 문호 ‘맑음’
버지니아 ‘베스트 스테이트’ 7위
알링턴 카운티, 범죄율 대폭 감소
트럼프 ‘이민법 개혁안’ 발표
연합회장 경선 ‘무산’
‘음주운전 기록’ 불체자 추방 속출
버지니아 풍력발전소 없다
ADHD 치료제 오남용 심각
메릴랜드, 과속벌금 6400만 달러
북버지니아 주택 판매 늘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