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베네수엘라 혼란 극심

05/01/2019 | 12:00:00AM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지난 30일 쿠데타 진압 성공을 선언했지만 현지에서는 극심한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FOX뉴스 등은 야권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30일 새벽 동영상을 통해 국민들의 대규모 시위를 촉구한 가운데, 같은 날 저녁에는 비밀경찰(SEBIN) 최고책임자인 마누엘 리카르도 크리스토퍼 피게라가 반 마두로를 선언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 서한에서 "마두로에 항상 충성했지만, 베네수엘라가 위험한 추락을 경험하고 있다"며 "정치의 새로운 길을 찾고 나라를 재건할 때"라고 호소했다. 다만 '새로운 길'로 과이도 국회의장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 서한은 현재 소셜미디어 상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WP와 AP통신에 해당 서한을 피게라가 쓴게 맞다고 확인했다.

피게라는 반마두로를 선언한 정부관료들 중 최고위급이다.

한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트럼프 정부가 베네수엘라의 핵심 관료 3명의 입장 표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파드리노 로페스 국방장관, 대법원장, 그리고 마두로 대통령궁 보안 사령관 등이 개인적으로 마두로 제거를 약속했었다는 것이다. 볼턴은 "이들 모두 마두로가 물러나야한다는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30일 저녁 마두로 대통령은 대국민 TV 연설 때 로페스 국방장관 등 군 사령관들을 대동하고 나와 "쿠테타를 진압했다"고 선언했다. 로페스는 이날 과이도를 테러리스트로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보기
[칼럼] Bury The Hatchet
이사비용 가장 많이 드는 도시는?
얼굴인식, 탑승 수속시간 단축
과학기술학술대회 ‘UKC 2019’ 개최
메릴랜드 오토바이 사고 증가
대학생, 정말 가난하다
미국인 과반수, 여가활동 못한다
“선대들의 애국심과 뜻 이어받자”
[목회칼럼] 무너지는 교회를 회복하는 길
북버지니아 교통국, 재정 지원 시급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