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우승

04/15/2019 | 12:00:00AM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 제패 후 22년간의 선수 인생을 되돌아보고 감격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즈는 14일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전미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4개를 쳐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친 우즈는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7년, 2001년, 2002년, 2005년에 이어 우즈의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이다.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통산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또한 81번째 PGA 투어 우승을 차지해 샘 스니드의 최다승(82승) 기록에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우즈는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을 했지만 메이저대회에서 다시 우승할 수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기쁘다. 22년 전 첫 우승 뒤에 오늘 또 우승을 했다. 이렇게 오랫동안 우승할 수 있었던 건 행운이다.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모를 정도로 기쁘다. 마스터스 우승은 최고의 우승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즈는 마지막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보기만 기록해도 우승이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해 파만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 그는 "오늘은 내 골프에만 집중하려고 했다. 마지막 18번홀에서도 파 세이브를 하는 것만 생각했다. 마지막 퍼트가 들어간 후 무엇을 했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며 "1997년 처음 우승했을 때는 아버지가 그 자리에 있었다. 올해는 아이들이 축복해줬다"고 감격해했다.

이어 "아버지로서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아들에게 아버지의 존재는 크다. 아버지다운 모습을 보인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집중력을 우승의 원동력이라고 자평했다.

관련 기사보기
영·유아 차량 질식사망 ‘경고’
페어팩스 카운티, 홈리스 구걸 금지 추진
워싱턴일원 공항, 출·도착 ‘양호’
홈헬스케어 사업 ‘붐’
한국 건강보험증 도용 ‘처벌’ 강화
대형 체인마켓 어디가 싼가?
40대 이상 80%, ‘치매 걱정’
에어컨 수리, 모르면 당한다
연일 폭염 살인더위 '죽을맛'
휴가철, 장거리 운전 '사고주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