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남부 토네이도 덮쳐…8명 사망.수십명 부상

04/15/2019 | 12:00:00AM
조지아, 미시시피 등 남부 지역에 강한 폭풍우와 홍수를 동반한 토네이도가 발생, 15일 오전 현재 8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AP통신과 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14일 조지아를 비롯한 미시시피, 루이지애나, 아칸소, 텍사스 주를 강타한 비바람과 토네이도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마을 여러 곳이 초토화됐다.

정전 전문사이트(www.poweroutage.us)는 폭풍우로 전기가 끊기면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이 9만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텍사스 주 댈러스 인근에서는 심한 비바람 속을 운행하던 승용차 한대가 큰 나무가 쓰러져 덮치면서 뒷 좌석에 타고 있던 어린이 두 명이 숨졌고, 앞 좌석에 타고 있던 부모는 간신히 중상을 면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텍사스 주의 또 다른 도시인 휴스턴 지역의 웨체스 마을에서도 한 명이 숨졌고 인근 알토 마을에서는 피해가 너무 심해 일단 학교를 폐쇄하고 건물의 안전진단에 들어간 상태다.

텍사스 경찰은 이번에 덮친 토네이도로 주택 55채와 교회, 상가 4곳, 상당수의 연립주택 등이 파괴되었다면서 상당수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미시시피 주는 강한 비바람과 함께 홍수가 나면서 90대 노인 한 명이 몰고가던 트럭에 나무가 쓰러져 숨졌고 19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

해밀턴에 사는 70대의 ‘라버트 스캇’은 잠을 자다 깨어보니 집이 밑둥부터 다 날아가고 자기 혼자만 뒷마당에 남아 있었다고 전하면서, 부인 린다는 집안 반대쪽에 있었는데 역시목숨을 건졌다고 말했다.

필 브라이언트 미시시피 주지사는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복구작업에 총력을 쏟고 있다.

또 루이지애나, 앨라배마, 조지아 주에서도 토네이도와 폭우로 인한 갑작스러운 홍수로 수 명이 숨지고 승용차가 급류에 휩쓸려 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국립기상청(NWS)에 의하면 이번 남부 지역에 140마일을 동반한 EF-3급이 덮쳤는데, 토네이도 강도는 풍속에 따라 EF-0부터 EF-5까지 분류된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국무부, 스리랑카 여행단계 '경계강화'
스리랑카 ‘피의 부활절’ 폭탄테러로 290명 사망
워싱턴 가정상담소 ‘연례만찬’ 5월 5일
‘정신건강 서비스’ 도입 시급
메릴랜드 학교내 백팩 사용 금지
버지니아, 납세후 서비스 혜택 높은 주 ‘선정’
알링턴, 달리기 좋은 도시 ‘1위’
버지니아, 자동차 파손·털이범 ‘주의’
워싱턴 DC 사무실 임대료‧공실 증가
사기결혼 증가 ‘주의 요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