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인사회 발전 위해 노력”

03/21/2019 | 07:29:03AM
워싱턴총영사관 김제중 신임 동포담당 영사(사진)가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제중 신임 영사가 부임 인사차 지난 19일 본사를 방문했다.

김 영사는 한인사회와 총영사관에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하면서 “한인들이 주류사회에 더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은 물론 한인의 권익을 도모하는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워싱턴은 처음이지만 모범적인 동포사회를 형성하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외무고시 40기로 입문한 김 영사는 북미과와 한미안보협력과를 거쳐 코리디부아르 대사관에 근무하다 워싱턴총영사관으로 발령을 받았다.

김 영사는 고려대학교 영문과를 나와 스탠포드대학에서 석사코스를 밟은 외교전문가이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국 신용회복 도와드립니다
재미과기협, 과학기술전문가 워크샵 개최
항공료 하락… 여행자 증가
[칼럼] 캥거루 족
11월 영주권 문호, 취업‧가족 한달 진전
‘평화의 소녀상’ 보금자리 마련
버지니아 단풍관광, 올해는 ‘꽝’
치폴레, 직원들 학비 지원
[목회칼럼] 사람을 보는 눈을 바꿀 수 있다면
백악관 성탄트리 점등 관람, 신청 15일부터 시작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