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워싱턴 곳곳에 ‘태극기 물결’ 넘실

03/04/2019 | 12:00:00AM
3.1운동 100주년인 지난 주말 워싱턴 곳곳에서 태극기 물결과 함께 “대한민국 만세” 목소리가 퍼졌다.

토요일인 지난 2일 오후 2시부터 비엔나 소재 코리안 벨 가든의 실내외에서는 한.주류사회 주요 내빈과 한인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워싱턴 한인사회 최초로 50여 단체가 참여해 의미가 컸다.

참가자들은 주최 측이 마련한 프로그램에 따라 행사를 진행하며 100년 전 그 날을 회상하면서 만세운동을 재현했다.

이에 앞서 1일에는 우선 워싱턴 한인연합회 폴라 박 회장 측과 워싱턴.버지니아 한인통합노인회 우태창 회장 측은 공동으로 애난데일 연합회 사무실에서 3.1절 10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참석 인원은 50여명 이었다.

기념식은 ‘백년의 역사에서 백년의 미래로’ 슬로건 아래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워싱턴지구 한인연합회 박을구 회장대행 측은 오후 6시부터 애난데일 메시야 장로교회 본당에서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했는데, 이날 본 행사에 앞서 한인 성악가들이 찬양과 가곡으로 장내 분위기를 돋구었다.

이 자리에서 환영사에 나선 신순이 부회장은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정신을 받들어 한인사회 화합과 단결에 우리 모두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또 이날 오후 5시부터 7시까지는 메릴랜드 소재 벧엘교회 본당에서도 메릴랜드 한인회(회장 백성옥)를 비롯해 하워드 카운티 한인회와 몽고메리 한인회 등 지역 내 6개 한인회와 독립유공자 후손 모임이 다함께 ‘백년의 울림과 백년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기념행사를 펼쳤는데, 250여명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동포사회 권익창출’ 초점
MS-13갱단, 페어팩스 청소년 ‘살인’
버지니아, 정신건강 평가 당일 제공
저소득층, 학자금 보조 신청 불이익
페어팩스 정책수립 ‘한인 참여’
세금마감 임박… IRS 사칭 사기 ‘주의’
연방하원, 미북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
DC, 여성 일하기 좋은 도시
식용 닭, 사육·도축 논란
청소년, 우울증‧불안장애 심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