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눈폭풍’ 시간당 백만달러 손해

02/21/2019 | 07:24:42AM
버지니아 교통국(VDOT)이 20일 눈폭풍에 대한 초기 대응으로 북버지니아에만 시간당 100만달러의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VDOT 관계자 스티븐 브라이치는 “북버지니아에만 3천대의 재설장비를 설치함으로써 이 제설에 쓰이는 장비들과 인력을 볼 때 약 1백만달러가 될 것이다” 고 전했다.

VDOT는 북버지니아의 알링턴 카운티의 도시, 거리를 제외한 북버지니아의 거의 모든 공공도로를 담당하고 있다.

추가적인 겨울 지출은 오는 6월 30일 예산년도가 끝나는 해에 계획된 고속도로 정비 및 운영예산을 초과하여 다른 계획된 작업에 대한 예산 삭감을 강요할 수 있다.

브라이치는 버지니아 교통위원회(Commonwealth Transportation Board)에 “이번 눈폭풍으로 인해 당초 예산에서 빠져나간 약 5천 5백만달러가 남았다” 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눈폭풍에 대처해 가능한 한 빨리 도로를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돈을 절약하기 위해 철수를 빨리 하게 될지도 모른다” 며 “하지만 상품을 실은 트럭들과 서비스의 이동이 문제” 라고 덧붙였다.

VDOT의 롭 캐리 부국장은 “눈폭풍 제설을 위해 제설기 운전사 외에 많은 사람들이 배치되어 있다” 고 설명했다.

또한 캐리 부국장은 “우리는 무거운 눈 때문에 나뭇가지가 내려가고 전력이 나갈 가능성을 예상하고 있으며 전력회사들과 계속해서 협력 중이다” 고 전했다.

이번 눈폭풍으로 인해 정전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리 부국장은 “내가 마지막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봄까지 28일이 남았다는 것” 이라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여름 홍수와 열대성 폭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 일부는 아직 수리가 끝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유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동포사회 권익창출’ 초점
MS-13갱단, 페어팩스 청소년 ‘살인’
버지니아, 정신건강 평가 당일 제공
저소득층, 학자금 보조 신청 불이익
페어팩스 정책수립 ‘한인 참여’
세금마감 임박… IRS 사칭 사기 ‘주의’
연방하원, 미북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
DC, 여성 일하기 좋은 도시
식용 닭, 사육·도축 논란
청소년, 우울증‧불안장애 심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