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운전중 핸드폰 사용 못한다

02/07/2019 | 07:27:37AM
버지니아 주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금지’ 법안 마련에 적극 나섰다.

주 의회 상.하원은 최근 일명 ‘핸즈프리 운전 법안’을 회의에서 통과시킴에 따라 최종 단계인 주지사 서명 절차만 남겨두고 있다. 주지사의 서명이 완료되면 2020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현재 버지니아는 운전 중 문자나 이메일을 작성하거나 보내는 행동만을 금지해오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법이 발효될 경우, 운전 중 핸드폰을 들고만 있어도 티켓을 받게 된다. 처음 법 위반 시 125달러의 벌금이, 두 번째 위반 시 250달러의 벌금이 부여된다.

버지니아운전면허국(DMV)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가 매년 증가했다. 현재 13개 주에서 운전 중 핸즈프리 법을 제정했으며 법안이 시행된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크게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핸즈프리 운전 법안은 2007년 버지니아 커믄웰스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바틀리 킹 학생에 의해 제안됐다. 바틀리는 55마일로 운전 중에 문자를 보냈고, 그 결과 나무에 부딪쳐 한 달여 동안 코마 상태였다.

이지수 인턴기자

관련 기사보기
한인 이민자 다시 늘어난다
짜증나는 로보콜, 통신업체가 막는다
DC, 모기 들끓는 도시 ‘3위’
여름 휴가철 ‘도둑·빈집털이’ 주의
DC·뉴욕 등 대도시 지금 ‘쥐와 전쟁’
부유층 학생, SAT 특혜 논란
목사가 준 ‘기적의 물’ 알고보니 표백제 성분
주택 중간가격 26만7300달러
7월부터 학자금 대출 이자율 내린다
버지니아, 가장 부유한 도시 ‘비엔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