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새해 메가밀리언스… 4억2500만 달러

01/03/2019 | 07:27:41AM
새해 첫날부터 4억2500만 달러대 복권에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이 나왔다.

전국 44개 주에서 판매되는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스는 지난 1일 밤 진행된 추첨에서 34, 44, 57, 62, 70과 메가볼 14까지 숫자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 복권 한장이 뉴욕에서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등 당첨금은 4억2천500만 달러로 메가밀리언 복권 사상 8번째로 큰 액수다. 당첨자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복권에서 새해 1월 1일 대형 잭팟이 터진 것은 2008년 이후 11년 만이다.

메가밀리언스는 숫자 1~70에서 5개를 맞추고, 숫자 1~25에서 마지막 메가볼 하나를 더 맞춰야 1등에 당첨된다. 이론상 당첨 확률은 3억260만 분의 1이다. 지난해 메가밀리언스 복권 추첨에서는 역대 1위와 4위, 6위, 7위 당첨금이 쏟아져 유례없는 로또 광풍의 해를 만들었다.

메가밀리언스와 함께 양대 복권인 파워볼의 역대 최고 당첨금은 2016년 1월에 나온 16억 달러로 세 명의 당첨자가 나눠 가졌다.

관련 기사보기
연방하원, 미북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
DC, 여성 일하기 좋은 도시
식용 닭, 사육·도축 논란
청소년, 우울증‧불안장애 심각
가짜 ‘보복성 포르노’ 금지
메트로, 심야시간 대체 서비스 제공
DC 도심 노숙자 쉼터 오픈
DC 난폭 운전자 많은 도시 피했다
메트로, 일자리 성장 속도 ‘저조’
워싱턴 불체자 42만5000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