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美 인구증가 최저치 기록

12/20/2018 | 07:35:53AM
연방 인구조사국이 19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기준 미 전체 인구는 지난해 대비 0.62% 증가한 3억2천720만여 명으로 확인됐다.

이에 미국의 인구 증가율이 80년래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인구가 동북부의 산업지대에서 남서부 ‘선벨트’(Sunbelt)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가 올해도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윌리엄 프레이 인구통계학자는 이와 관련 “1937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 폭”이라며 미국의 인구 증가 속도가 대공황기 이후 80여 년 만에 최저치로 늦춰졌다고 말했다.

프레이는 미국의 인구 증가율이 네덜란드 또는 영국 수준이라며 “미국도 고령화·저성장 사회가 됐다”고 부연했다.

인구조사국의 샌드라 존슨 통계학자는 “대다수 주에서 출생률이 사망률보다 낮은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신생아 수(385만5천500명)가 사망자 수(281만4천13명)보다 104만 명 정도 더 많았으나, 10년 전인 2008년 자연증가분 180만 명에 비하면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특히 동북부와 중서부 주들의 인구 감소세가 눈에 띈다. 지난 1년새 절대 인구가 줄어든 주는 뉴욕(4만8천510명), 일리노이(4만5천116명), 웨스트버지니아(1만1천216명), 루이지애나(1만840명), 하와이(3천712명), 미시시피(3천133명), 알래스카(2천348명), 코네티컷(1천215명), 와이오밍(1천197명) 등 9개 주에 달한다.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주는 웨스트 버지니아(0.62%)였고 일리노이(0.35%), 알래스카(0.32%), 하와이(0.26%), 뉴욕(0.2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따뜻하고 살기 좋은 선벨트 지역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다. 작년 한해 인구 수가 가장 크게 늘어난 주는 텍사스(37만9천128명). 이어 플로리다(32만2천513명), 캘리포니아(15만7천696명), 애리조나(12만2천770명), 노스캐롤라이나(11만2천820명) 순이었다.

또 해외 이민자 유입은 작년보다 약 2만5천600명 더 많은 97만8천82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기사보기
VA 공립학교 개학일 변경
VA 공립학교 식수 ‘낙제점’
‘러시아 스캔들’ 의문 남긴 특별검사 내용(?)
마약·약물 중독 예방 총력
버지니아, ‘여성 용품’ 택스 인하
DC 전역 ‘주택 고급화’ 탈바꿈 가속
버지니아 ‘학생 격리’ 사회적 파문
DC, 혁신 지역 전국 3위 선정
치매환자 증가로 노인들 ‘근심 걱정’
스타벅스 파격 혜택 발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