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총기 자살률 매우 심각

12/13/2018 | 07:34:20AM
주 전역에서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4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총기로 사망했다고 13일 가디언이 미 질병통제예방본부(CDC)를 인용해 보도했다.

CDC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인 3만9773명이 총으로 살해됐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어느 나라보다 총기 규제가 느슨한 미국에서 10만 명 당 12명이 총기로 사망한 것을 시사하는 것이다. 1996년 이후 최고 비율로 2010년에만 해도 10.1명 꼴이었다.

이에 미국의 10만 명 당 12명의 총기 사망률은 최근 자료인 일본의 0.2명, 영국의 0.3명, 독일의 0.9명 및 캐나다의 2.1명과 크게 대비되는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에서 지난해 1년 동안 총기로 사망한 사람은 모두 25만명이며 이 중 6개 국이 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미국을 비롯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베네수엘라 및 과테말라로 모두 북미-중남미의 아메리카 대륙에 속해 있다.

아울러 총기 사망 중 60%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 자살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CDC 데이터는 2017년에 거의 2만4000명이 총으로 자살해 그 인구 대비 빈출 비율이 10만 명 당 6.9명이었다. 이 또한 2010년 6.1명에서 증가한 것이다.

한편 총기 소유 비율이 높은 주일수록 총기 자살 인구비율이 높았다. 몬태나주는 10만 명 당 19.4명이었고 와이오밍주는 16.6명, 알래스카주는 16.0명이었는데 이들 주는 넓은 땅에 모두 인구가 100만 명도 채 되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알래스카는 총기 보유율이 61.7%로 전국 최고인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 기사보기
DC, 증오범죄 10년새 140건 증가
걷기 좋은 도시, 워싱턴 DC
몽고메리, ‘학교 폭력 방지 팀’ 설립
살 먹는 박테리아 ‘기승’
‘블루칼라’에 종사하는 여성 증가
코암부동산, 분양설명회 성황
대마초 운전, 위험의식 저조
버지니아 텍, 신입생 많아 기숙사 ‘태부족’
불체자 추방, 메릴랜드 ‘반발’
결혼식 비용 대출 커플 ‘증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