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위스콘신 업체 “직원 X-Mas 선물로 권총”

11/20/2018 | 07:21:23AM
대규모 총기 사고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위스콘신 주의 한 강화유리컵 제조업체가 “전직원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권총을 준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USA투데이와 CBS방송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 근교 호튼빌의 강화유리컵 제조업체 ‘벤샷’(BenShot)은 오는 크리스마스에 정규직 직원 16명 모두에게 총 한 자루씩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벤샷 소유주 벤 울프그램은 “오래 기억에 남을 특별 선물을 하고 싶을 뿐아니라, 개인 안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팀워크를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직원들은 500달러가 넘지 않는 선에서 각자 총기를 선택할 수 있으며, 총기 안전교육도 함께 제공된다.

울프그램은 “일부 직원들은 단 한 번도 총을 쏴 본 일이 없지만 대부분이 기대감을 표했다”며 “단 2명이 처음엔 거절했다가 안전교육을 이수하면서 수락을 고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선물은 벤샷의 생산 제품과 연관이 있다. 벤샷은 총알이 날아와 박힌 듯 보이는 특이한 형태의 강화유리컵과 유리병 등을 만든다. 종류는 양주잔‧와인잔‧맥주잔 등 다양하며 주로 경찰과 군인이 소비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울프그램이 은퇴한 아버지와 함께 공방(工房) 형식으로 문을 연 지 3년 만에 정직원 16명을 둔 기업이 될 만큼 반응을 얻고 있다.

직원 첼시 프리스트는 회사 측 선물에 대해 “스스로를 강하게 느끼도록 해주고 신변을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최근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과 캘리포니아 주 사우전드 오크스 술집에서 잇따라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미 전역에서 총기 규제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울프그램은 “반발 메시지를 받고 있으나 개의치 않는다”면서 직장내 우발적 사고 우려에 대해서도 “전직원이 무장한 상태가 된다. 외려 안전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샤핑하기 편리한 매장”
소아마비 유사 희소병 확산
BWI 공항 소음 소송제기
총기 자살률 매우 심각
VA, 위탁양육지원 시스템 빈약
한인업소 ‘히스패닉 시장 공략’
2019년 아이토크비비 새해인사 이벤트
“올해도 고교생 장학금 전달”
김정은 정권 ‘한미 양국’에 위협
I-66 고속차선 더 혼잡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