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WV, ‘낙태제한’ 결정

11/09/2018 | 07:31:37AM
낙태권을 최초로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Roe vs Wade)’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보수 성향의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의 임명에 이어 일부 주에선 임신중절 불법화의 교두보가 될 수 있는 주헌법 개정안을 통과시켜 화제가 되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주류사회 주요 언론에 따르면 웨스트 버지니아와 앨라배마 주 등은 이번 중간선거에서 여성의 임신중절권(낙태권)을 보호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담은 주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웨스트 버지니아 주는 ‘여성의 임신중절권을 보호하거나 보장하지 않는다’고 규정했는데, 개정안에는 또 메디케이드 자금을 임신중절 수술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명시했다. 앨라배마 주 개정안에는 ‘주헌법은 임신중절을 할 권리를 보호하거나 임신중절에 대한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포함돼 있다. 개정안은 또 ‘태어나지 않은 생명의 존엄성과 태아의 권리를 인정하고 지지한다’는 문구도 포함했다. 개정안은 59%의 지지로 통과됐다.

앞서 연방대법원은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에서 임신중절 제한이 여성의 헌법상 사적 권리를 침해한다고 판결한 바 있다.

당시까지만 해도 각 주 대부분은 산모 생명이 위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임신중절을 금지했었다.

임신중절 제한을 위헌으로 판단한 대 웨이드 판결 이후 주 차원의 임신중절 제한은 금지돼 왔는데, 이 때문에 웨스트 버지니아의 주헌법 개정안도 당장은 효력을 발휘할 수 없다.

시민사회에선 임신중절 문제에 보수적인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임명에 이어 이뤄진 이번 주헌법 개정안 표결이 결국 연방 대법원에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으려는 시도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지자들은 ‘이는 기본적으로 모든 경우에 있어서 낙태를 금지하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지적하는 동시에 예외적 규정이 약하다는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사계절 꽃피는집 ‘카이카야’
레이건 내셔널 공항, ‘더 혼잡해진다’
공립학교 예상보다 졸업생 많다
건축업계 “직원 구하기 힘드네요”
美 경제 침체 향후 2년 갈듯
북 미사일 실험 ‘한인들 경악’
“한방 우수성 알린다”
전자담배 ‘Juul’… SNS홍보·판매 중단
워싱턴 포함 전역서 증오범죄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최대 세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