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불체자 출산율 11년째 감소

11/02/2018 | 07:29:53AM
불법이민자들의 출산율이 2007년부터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불법이민자들의 미국내 출산시 시민권을 부여하는 출생시민권 폐지가 시급한 과제라고 주장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거리가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1일 비영리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불법이민자들의 출산율이 2007년 약 39만 명을 기록하며 그 정점을 찍은 후 꾸준히 줄어들면서 2016년 약 26만 명으로 36% 감소했다고 밝혔다.

26만명은 2016년 미국에서 태어난 총 400만 명의 신생아의 6%에 해당되는 수치이다. 이는 2007년 미국 전체 신생아 중 불법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신생아 비율 9%에서 3% 으로 하락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감소 추세와는 상관없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30일 HBO와의 인터뷰에서 “외국인이 들어와서 아이를 낳으면 시민으로 인정하고 그들에게 모든 혜택을 주는 나라는 전 세계에 미국 뿐”이라며, “출생시민권은 말도 안 되는 법이다. 반드시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구 조사국의 통계를 분석한 퓨리서치센터는 미국 내 불법이민자들의 출산율이 1980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해 오다가 2007년 12월 세계적으로 찾아온 경기불황과 함께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퓨리서치센터는 또 2016년 기준 18세 이하 청소년 중 약 500만 명이 최소 한명의 불법이민자 부모를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는 2007년 대비 약 50만명 늘어난 수치다. 같은 해 적어도 한명의 불법이민자 부모를 둔 18세 이상 성인은 총 97만5000 명으로 2007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폐지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출생시민권은 수정헌법 14조에 명시되어 있다.

미 영토에서 태어난 사람이라면 부모의 시민권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든 미국시민으로서 권리를 보장 받는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 법은 노예제도에서 해방된 이후 시민으로써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고 차별 받던 흑인의 시민권을 보장하기 위해서 1868년 헌법에 추가되었다.

관련 기사보기
사계절 꽃피는집 ‘카이카야’
레이건 내셔널 공항, ‘더 혼잡해진다’
공립학교 예상보다 졸업생 많다
건축업계 “직원 구하기 힘드네요”
美 경제 침체 향후 2년 갈듯
북 미사일 실험 ‘한인들 경악’
“한방 우수성 알린다”
전자담배 ‘Juul’… SNS홍보·판매 중단
워싱턴 포함 전역서 증오범죄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최대 세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