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투표참여로 한인 권익 찾자

10/30/2018 | 07:15:05AM
버지니아 한인회(회장 우태창)을 비롯해 5개 한인단체가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에서 한인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캠페인을 29일 전개했다.

이들 단체에서 참가한 한인 운동가들은 이날 꿀돼지식당에서 모여 애난데일 한인타운 내 상가와 업소를 돌며 투표참여를 유도하며 필요성을 역설했다.

매해 유권자 등록과 선거 참여에 남다른 열정을 보이고 있는 우태창 회장은 “각 민족의 힘은 정치력의 크기로 그 우열이 가려진다”면서 “한 민족의 유권자 수와 투표자수, 그리고 정치인을 얼마나 배출하느냐가 곧 각 민족의 힘이다”라며, 우리 한인들같은 이민소수민족에게 있어서는 선거는 한인들의 정치력을 자랑할 수 있는 엄청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을 위해 투표참여 캠페인에 참여했다는 70대 여성 전인선 씨는 “이번 중간선거에서 한인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얼마든지 ‘친한인 정치인’을 만들어 낼 수 있다”며 한인 유권자들은 무조건 투표에 참여해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지난 주부터 투표참여 운동을 벌이고 있는 이들 단체들은 투표 하루 전인 내달 5일까지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한 뒤 투표 당일에는 한인 유권자들을 위한 차량 및 안내 서비스를 할 계획에 있다.

어제 한인업소 곳곳을 다니며 캠페인을 전개한 이들 단체들은 경기 불황 속 한인들의 선거 참여 열기가 식었지만 한인들의 목소리를 드러내기 위해서는 투표 참여가 필수적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투표 참여 캠페인은 버지니아 한인 노인회와 경남도민회 등 5개 단체 외에도 에버그린, 버크, 타이슨, 우드랜드, 센터빌 등 11개 노인아파트 관계자들도 참석해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사계절 꽃피는집 ‘카이카야’
레이건 내셔널 공항, ‘더 혼잡해진다’
공립학교 예상보다 졸업생 많다
건축업계 “직원 구하기 힘드네요”
美 경제 침체 향후 2년 갈듯
북 미사일 실험 ‘한인들 경악’
“한방 우수성 알린다”
전자담배 ‘Juul’… SNS홍보·판매 중단
워싱턴 포함 전역서 증오범죄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최대 세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